[전북 주도권] 5.31 지방선거
[전북 주도권] 5.31 지방선거
  • 김일현
  • 승인 2006.06.0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주도권]











[전북 주도권]

5.31 지방선거 후 정치권의 최대 화두는 단연 정계개편이다. 중앙 정치권은 물론
지방 정가도 향후 정치권이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전북은 기존의 열린우리당
‘1당 체제’가 이번 선거를 통해 사실상의 다당체제로 전환될 전망이어서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정계개편 과정에서 가장 주목 받는 사안은 열린우리당과 민주당간
통합 또는 연대 문제다. 이 문제는 열린우리당의 ‘위상’이
하락하면서 본격적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선 열린우리당이 급한
반면 상대적으로 민주당은 느긋한 입장으로 파악된다. 현재의 양당 상황이 다소 다른 것이다.

집권 열린우리당은 지방선거 전까지 강력한 권력을 바탕으로 정국을
주도해 왔다. 하지만 지방선거 결과, 열린우리당이 집권당이라고 하기
힘들 정도로 사정이 악화됐다. 여전히 국회 제1정당이지만 민심이 받쳐주지 않는 국회 의석은 큰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특히 내년 대선을 앞두고 본격화할 고건 행보를 염두하면 열린우리당은 상황이 급박하다. 만일 고건 전 국무총리가 신당을 창당하게 된다면
그 지지기반은 전북과 겹치게 된다. 전북을 당의 메카로 자부해 왔던 열린우리당 입장에선 곤혹스럽다.


따라서 열린우리당이 주도적으로 전북내 정치권의 대통합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 문제는 이미 정동영 전 당 의장이 줄기차게 제기해 온 사안이다. 전북을
확고히 장악하지 못한 상태에서는 차기 대선을 자신할 수 없어서다.

반면 민주당은 통합이나 연대가 그다지 급하지 않은 문제로 파악된다. 지역 표심이
상상을 뛰어넘을 정도로 호전됐음을 이번 선거를 통해 느꼈기 때문이다. 선거기간 줄기차게 ‘활용’했던
부산정권 발언이나 호남연대론이 지역 표심을 앞으로도 계속 자극할 수 있다고 보는 것.

더욱이 고건 전 총리와의 연대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는 점에서 먼저 연대를 제의할 가능성은 희박하다.

민주당은 또 열린우리당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도 지켜봐야
하는 상태다. 열린우리당 중앙당 차원의 내홍과 갈등이 어떤 식으로 전개될 것인지, 즉 봉합이냐 아니면 분열이냐가 중요한 것. 정가 일각에서 열린우리당발 정계개편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을 감안하면 민주당은 일단 향후 추이를 예의주시할 수밖에 없다.

이처럼 지방선거 후 양당의 입지는 상당한 변화를 가져 왔다. 그러나 양당 모두 지역 표심을 잡기 위해
‘처절한’ 노력을 기울일 것은 분명하다. 양당 통합 또는 연대
문제가 본격적으로 부상하기 전에 누가 지역의 맹주인가를 명확히 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고건 전 총리의 정치 행보도 전북이 주요 축이 될 수밖에
없어 전북 정서를 잡기 위한 각 정 치세력의 각축전이 뜨겁게 전개될 전망이다. /김일현기자 khei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