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일본여왕 재확인, 오리콘 주간차트 세번째 1위
'소녀시대' 일본여왕 재확인, 오리콘 주간차트 세번째 1위
  • 전북중앙
  • 승인 2014.07.2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그룹 '소녀시대'가 일본에서 인기를 확인했다.

매니지먼트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소녀시대가 23일 일본에서 발표한 첫 베스트 앨범 '더 베스트'가 오리콘 데일리 앨범차트 1위에 이어 위클리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소녀시대의 위클리 차트 정상 등극은 2011년 6월 정규 1집 '걸스 제너레이션', 2013년 12월 정규 3집 '러브&피스'에 이어 세 번째다.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여성그룹 사상 최다 1위 기록이다.

베스트 앨범에는 '지니' '지' '미스터 택시' '갤럭시 슈퍼노바' '파파라치' '플라워 파워' 등 히트곡을 포함해 '미스터 미스터'의 일본어 버전, 발라드 신곡 '인디스트럭터블(Indestructible)' 등 모두 18곡이 수록됐다.

소녀시대는 베스트 앨범 발매를 기념해 7월28일부터 8월3일까지 1주간 도쿄 오모테산도역 전체를 소녀시대 이미지로 도배하고 도쿄 9개 주요 지역에 전광판 광고를 하는 등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