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만·양현석·서태지·전지현, 빌딩재벌 스타…230억~650억원
이수만·양현석·서태지·전지현, 빌딩재벌 스타…230억~650억원
  • 전북중앙
  • 승인 2014.08.06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억원대 건물을 소유한 연예인 빌딩부자는 18명이다.

재벌닷컴이 연예인 40명의 본의 명의 빌딩의 실거래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등 100억원이 넘는 빌딩을 보유한 연예인은 18명으로 집계됐다.

이수만 회장은 본인 명의의 서울 압구정동 소재 빌딩 두 채의 실거래가 650억원으로 연예인 최고 빌딩부자로 드러났다.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는 서교동과 합정동 소재 빌딩의 실거래 510억원으로 2위를 차지했다. 가수 서태지의 논현동과 묘동에 소재 빌딩의 실거래가 440억원으로 3위에 올랐다.

또 탤런트 전지현은 논현동과 이촌동 소재 빌딩의 실거래가 230억원으로 4위에 랭크됐다. 여자연예인 가운데 최고 빌딩부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