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과소평가하는 한국인…자살률은 미국보다 2배↑
우울증 과소평가하는 한국인…자살률은 미국보다 2배↑
  • 전북중앙
  • 승인 2014.08.13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우울증 환자의 심각도는 상대적으로 서양인에 비해 낮은 반면 자살과 같은 극단적 선택을 하는 비율은 2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한 기분이나 표정을 표현하는 경우가 적고, 감정을 억누르고 속으로 삭이다 병을 키우는 경향이 강한 탓이라는 분석이다.

삼성서울병원 전홍진 교수팀은 최근 하버드의대 정신건강의학과 모리죠 파버 교수팀과 함께 한국과 미국의 우울증 환자 5300여명을 대상으로 비교해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에서는 삼성서울병원 등 14개 대학병원에서 1592명의 환자가, 미국에서는 하버드대학교 부속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등 14개 주요 대학병원과 41개의 클리닉을 방문한 환자 3744명이 연구에 포함됐다.

연구 결과 우울증 척도(Hamilton Rating Scale for Depression)의 총점이 우리나라 환자의 경우 14.58점으로 미국 환자의 19.95점에 비해 전반적으로 30% 가량 낮았다.

하지만 삶의 질 척도(Q-LES-Q-SF)에서 우울증 심각도는 한국이 39.15점으로 미국의 37.33점과 큰 차이가 없었다.

즉 우리나라 우울증 환자들은 미국 환자들에게 비해 우울증 정도에 대해 과소평가한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우울증이 자살과 같이 최악의 상황에 이르는 경우는 한국이 많았다.

자살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는 중이거나 최근 시도를 한 적이 있다고 답한 비율이 우리나라 환자에게선 6.9%로, 미국인(3.8%)의 2배 가까이나 됐다.

이 같은 결과는 국가통계로도 확인된다.

미국이 2012년에 발표한 2010년 기준 자살자 수를 보면, 인구 10만명당 12.4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우리나라 통계청이 발표한 자살자 수는 31.2명으로 미국의 약 2.5배 수준이다.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10년째 자살률 1위란 불명예를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우리나라 환자는 불면증, 식욕저하, 불안, 체중감소, 건강염려증 등의 증상을 더 많이 호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 교수는 "감정이 억압이 돼 있고 표현을 잘 안하기 때문에 자살징후가 나타날 정도가 돼야 알아차리고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다"며 "병원에 와서도 이러한 성향이 뚜렷하게 나타나다 보니 치료를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울증으로 인한 사회적 고통과 비용을 줄이려면 한국인의 우울증 특성에 맞는 치료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진단과 치료를 잘 받을 수 있도록 우울증에 대한 사회적인 편견을 감소시키고 우울증에 대해 보다 신중하고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려는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임상정신약리학회(International Clinical Psychopharmacology) 최근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