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차부대장 브래드 피트, 11월 방한…영화 '퓨리'
전차부대장 브래드 피트, 11월 방한…영화 '퓨리'
  • 전북중앙
  • 승인 2014.10.2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우드 슈퍼스타 브래드 피트(52)와 할리우드의 신성 로건 레먼(22)이 영화 '퓨리'(감독 데이비드 에이어)로 다음 달 13일 한국을 찾는다.

피트는 2011년 11월 '머니볼'(감독 베넷 밀러)로 처음 한국 팬을 만났고 지난해 6월 '월드워Z'(감독 마크 포스터)로 다시 한국에 왔다. 로건 레먼의 한국 방문은 처음이다.

영화는 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전차부대 대장 '워대디'와 그의 부하들이 탱크 '퓨리' 한 대로 적과 맞서는 이야기를 담았다.

브래드 피트는 전차부대장 '워대디', 로건 레먼이 신병 '노먼'을 연기했다. 샤이아 라보프, 마이클 페나, 조 번탈 등이 출연했다. 연출을 맡은 데이비드 에이어 감독은 '사보타지'(2014) '앤드 오브 왓치'(2012) '스트리트 킹'(2008) 등으로 국내에 알려졌다.

'퓨리'는 11월20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