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0명 중 8명이 근시"...
"청소년 10명 중 8명이 근시"...
  • 편집부장
  • 승인 2014.10.30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소년 10명 중 8명이 근시"…인터넷•스마트폰 영향 "청소년 10명 중 8명이 근시"…인터넷·스마트폰 영향  우리나라 청소년 10명 중 8명은 근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안과학회가 '제44회 눈의 날(11월11일)'을 맞아 2008~2012년 사이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조사 결과 우리나라 12~18세 청소년 중 근시(-0.75 디옵터 이상)와 고도근시(-6 디옵터 이상) 유병률이 각각 80.4%, 12%에 달했다.

이는 60대 노인의 유병률과 비교했을 때 근시(18.5%)는 4.4배, 고도근시(1.5%)는 7.8배 높은 수준이다.

특히 초등학생의 근시 유병률이 급속히 증가했다.

학회의 유병률 현황 조사에 따르면 1970년대 초등학생의 근시 유병률은 8~15% 안팎이었지만 1980년대 23%, 1990년대 38%, 2000년대 46.2% 등으로 40년전 대비 근시 유병률이 약 5.8배 증가했다.

학회는 10대 근시 유병률이 급증한 요인으로 인터넷과 스마트폰 과다 이용 등 생활 및 학습 환경 변화를 꼽았다.

미래창조과학부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10대들은 하루 인터넷은 1시간, 스마트폰은 2.6시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안과학회에서 권장하고 있는 하루 1시간 미만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청소년은 단 7.7%에 불과했다.

한 연구에 따르면 우리나라 영유아의 스마트폰 최초 이용시기는 만 2.27세로 만 3세가 되기 전에 이미 노출되고 있다.

대부분 하루 10~40분 정도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으며, 1시간 이상 사용하는 영유아도 9.5%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안과학회 김만수 이사장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근시를 질병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싱가포르는 30분 공부한 후 5분간 눈의 쉬게 하자는 취지의 비전 캠페인을 전개해 큰 성공을 거둔바 있으며, 일본은 시력 보호 프로그램을 체육 정규 교육에 포함시켜 시력 검진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에서는 아직도 근시를 안경쓰면 해결된다는 인식이 강한데, 근시는 향후 실명까지 유발할 수 있는 안과 질환 환자의 증가를 의미하기 때문에 예방적 차원에서의 사회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학회는 청소년 근시 예방 권고안으로 ▲하루 1시간 이상 야외활동을 할 것 ▲스마트폰은 하루 1시간 이하로 사용할 것 ▲ 취침시 반드시 소등할 것 ▲밤 12시 이전에 자고 6시간 이상 숙면할 것 ▲1년에 한번씩 안과검진을 받을 것 등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