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준호 동업자 코코엔터 대표 '지명수배'…수억원 횡령 혐의
개그맨 김준호 동업자 코코엔터 대표 '지명수배'…수억원 횡령 혐의
  • 전북중앙
  • 승인 2015.01.0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회삿돈 수억원을 횡령해 해외로 달아난 코코엔터테인먼트 김우종 공동대표에 대해 지명수배를 내렸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업무상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김 대표를 지명수배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김 대표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뒤 해외로 도피한 김 대표를 검거하기 위해 인터폴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또 출입국관리사무소에도 입국 시 통보를 요청한 상태다.

앞서 지난해 12월18일 코코엔터테인먼트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개그맨 김준호씨가 회삿돈 수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김 대표를 경찰에 고소한 바 있다.

코코엔터테인먼트에는 김준호를 비롯해 김대희, 김준현, 김지민, 박지선 등 KBS 2TV '개그콘서트'에 출연 중인 인기 개그맨들이 소속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