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어린이 지방간 가질 확률 정상체중의 10배 ↑"
"뚱뚱한 어린이 지방간 가질 확률 정상체중의 10배 ↑"
  • 전북중앙
  • 승인 2015.01.2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뚱뚱한 어린이는 정상 체중아보다 지방간(脂肪肝)을 가질 가능성이 10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양혜란 교수팀은 이 병원 비만클리닉에 등록된 어린이 178명(평균 나이 12.2세)과 건강검진을 받은 어린이 218명(15.2세) 등 모두 396명을 대상으로 지방간과 대사증후군 소지율을 조사·비교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28일 밝혔다.

이 연구에 참여한 비만클리닉 등록 아이들의 평균 키는 152㎝, 체중은 63.5㎏, 체질량지수(BMI)는 26.9였다.

비만의 척도로 흔히 사용되는 BMI는 자기 키(m로 환산)를 체중(㎏)의 제곱으로 나눈 값이다.

건강검진을 받은 아이들은 평균 키 165.6㎝, 체중 58.1㎏, BMI 21의 분포를 분였다.

조사 결과 비만클리닉을 다닌 어린이의 61.8%는 초음파 검사를 통해 비(非)알코올성 지방간 진단을 받았다.

건강검진을 받은 어린이는 5.9%만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소지한 것에 비해 10.5배나 높은 수치다.

양 교수는 "보통 전체 간의 5% 이상이 지방이면 지방간으로 진단된다"며 "초음파 검사에서 지방간으로 확인됐다는 것은 지방이 전체 간의 20% 이상이란 의미"라고 설명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알코올(술) 섭취가 없거나 음주를 거의 하지 않는 상태에서 간에 중성지방이 쌓인 병이다.

선진국에선 가장 흔한 어린이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도 서구식 식습관과 방과 후 학습과 PC 사용의 증가, 운동량 감소로 인해 어린이 비만이 늘면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가진 아이들이 급증 추세일 것으로 추정된다.

양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단을 받은 어린이 10명 중 7명은 비만 탓으로 알려졌다"며 "어린이 지방간 중 일부는 지방간염·간경변증으로 발전할 수 있어 절대 가볍게 여겨선 안 된다"고 환기했다.

이어 "어린이 지방간을 예방하려면 식사조절·운동 등을 통해 체중관리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며 "이미 지방간으로 진단됐다면 고탄수화물·고지방 식사로 인한 영양 과잉을 줄이는 등 비만 치료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지방간 예방을 위해 특히 섭취를 줄여야할 영양 성분은 설탕·액상과당(HFCS)·과일에 든 과당(果糖)이다.

과당은 분해 과정에서 반드시 간을 거치기 때문이다.

양 교수는 "유해(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 성분인 비타민 E가 지방간염 치료를 돕는다는 것은 이미 입증돼 있다"며 "유산균 등 정장제와 오메가-3 지방도 지방간염 치료에 유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이밖에 당뇨병의 전 단계인 대사증후군 진단율도 비만아(비만클리닉 등록)는 33.2%로 정상 체중아(3.7%)보다 9배 높았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의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인 'JKMS’(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에 실렸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