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회 편지(정성수시인)
제40회 편지(정성수시인)
  • 조석창
  • 승인 2018.12.26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는 생소한 단어 '편지'

서울로 전학 간

친구에게

편지를 쓰려고

책상 앞에 앉았다  


무슨 말을 먼저 할까 생각했다

옳지  


너 답장할 꺼지?  

 

# 시작노트

편지는 안부나 소식 따위를 알리기 위해 대화 형식으로 쓴 글을 말한다.

읽을 대상이 정해져 있다는 것이 다른 글과의 차이점이다.

일정한 형식을 가지며, 예의를 갖추어 써야한다.

형식은 서두, 본문, 결말로 나뉘는데, 서두에서는 호칭, 계절 인사, 문안, 자기 안부를 적고, 본문에서는 사연을 밝히며, 결말에서는 끝인사와 날짜, 이름, 서명 등을 넣는다.

요즘은 편지라는 용어는 청소년들에게는 매우 생소한 단어가 되었다.

카톡, 문자, 메일 등이 대중화되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