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체전대비 전북선수단 맹훈련
10월 체전대비 전북선수단 맹훈련
  • 조석창
  • 승인 2019.08.2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7개 종목 1,367명 구슬땀
부상방지-컨디션조절힘써
전북스포츠과학센터 활용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전북선수단이 맹훈련에 돌입하고 있다.

전북체육회에 따르면 이들은 오는 10월 4일부터 서울 일원에서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전에 대비하기 위한 훈련이 한창이다.

현재 47개 종목 1367명(선수 1192명, 지도자 175명)이 합동훈련과 전지훈련 등을 통해 경기력 향상에 매진하고 있다.

또 전북체육회관 체력단련장에서 전문 지도자의 관리를 받으며 체력강화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 임하는 전북 선수단의 각오는 남다르다.

전력하락 폭을 최소화 시켜 지난해 도내 일원에서 성공적으로 열린 제99회 전국체육대회의 성과를 이어나가기 위함이다.

지도자들은 선수들의 부상방지 및 컨디션 조절을 위한 훈련 프로그램을 진행중이며, 수시로 전력분석을 진행해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전북체육회도 각 종목단체에서 체력단련장과 전북스포츠과학센터를 적극 활용할 수 있게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있으며 총감독 간담회 등을 열어 종목별 대책 현황을 취합하고 있다.

무더운 날씨에 구슬땀을 흘리는 선수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최형원 사무처장 등 도 체육회 임원들도 휴일을 반납하고 훈련장을 돌며 격려를 하고 있다.

이밖에도 선수트레이너(AT)를 각 훈련장 및 전국대회에 파견을 보내고 있으며 도와 도 교육청 등 유관기관과도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최형원 전북체육회 사무처장은 “세밀한 전력분석을 통해 전력향상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선수들이 훈련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