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도-경영인 머리맞대
코로나19 극복 도-경영인 머리맞대
  • 박정미
  • 승인 2020.07.0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제인 간담회서 박람회
운영예산 기업제품판매정책
전환-자영업자 연체기록삭제
산업변화따른 행정변화 요구
지난 3일 전북도청에서 전북도와 전북경영자총협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전북도제공

도내 경영인들이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영업 활동으로 제품 홍보와 판매에 어려움이 크다며, 박람회와 직거래 장터 개장, 기업 홍보에 전라북도가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3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 전북 경제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전북도에 이같이 건의하고 자영업자들의 신용등급 문제 등도 거론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와 전북경영자총협회 김동창 상임부회장, 신민철 하이트진로 전주공장장, 김종원 전북은행 수석부행장 등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이들은 간담회에서 코로나19로 중단된 전라북도의 다양한 박람회와 직거래장터 운영예산을 기업들의 제품 판매 정책으로 전환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개인과 자영업자들의 코로나19 피해로 대출금 상환능력이 떨어질 경우 신용등급도 하락해 이자율 상승이나 신규대출 거절로 이어져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된다는 현실적 어려움도 성토해냈다.

따라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사례 입증시 CB사에 제출되는 개인 연체기록 삭제 등을 요청하기도 했다.

제품 개발부터 포장․디자인까지 지원하고 있는 전라북도 기업 지원사업들이 유통 트랜드에 부합하지 못해 계약 성사율이 낮은 현실을 감안한 정책개발도 제시했다.

실제로 지원사업 가운데 일부를 대형 유통회사나 수출 전문기업 등과 도내 기업을 매칭하는 B2B(기업간 전자상거래)사업으로 전환해달라는 것이다.

소비행태와 산업구조 변화로 고통에 내몰리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행정적의 변화된 자세를 요구했다.

이에대해 전북도는 경영인들이 겪는 고충을 해결하는데 노력할 것과 기업들은 근로자 고용 유지 등을 당부했다.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건의된 내용들을 검토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기업에서도 도민들의 일상이 회복되고 위축된 기업의 생산활동도 재개될 수 있도록 근로자들의 안정적 고용유지와 일자리 키우기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