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사 망부상 여인의 사랑을 배우자
정읍사 망부상 여인의 사랑을 배우자
  • 강광
  • 승인 2021.01.0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은 백제가요 정읍사가 있고 행상 나간 남편을 그리다가 망부석이 된 망부상 여인이 있다.

천년의 부부 사랑이 살아 숨 쉬는 사랑의 고장이다.

첨단 과학단지가 있고 자연, 문화, 예술의 고장이다.

아름다운 내장산이 있고 천혜의 단풍이 있다.

그리고 구절초 동산이 있다.

또한 조선 시대 고부군수 조병갑의 학정으로 농민들이 들고 일어선 동학 농민 혁명인 민중봉기의 고장이기도 하다.

동학농민혁명은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회를 구성하고 덕천면 황토현 전적지에 전시관을 세웠고 동학농민혁명의 공원을 조성하여 동학 정신을 선양해 오고 있다.

황토현 승전일인 5.11을 동학 농민 혁명의 국가 기념일로 선정하여 국가가 직접 운영하는 동학혁명의 고장 정읍이다.

또한 백제가요 정읍사는 현존하는 유일한 백제 시대 노래요, 한글로 전하는 가장 오래된 노래이다.

“달하곰 노피곰 도다샤 어긔야 머리곰 비취 오시라”는 행상 떠난 남편이 돌아오지 않자 아내가 산 위에 올라가 남편을 기다리면서 노래를 부르고 기다리다가 망부석이 되었다는 단연체 시가이다.

이 망부석의 천년 부부 사랑을 기리기 위해 초산동 예술회관 북쪽 기슭의 주변, 6만7천여 평에 정읍사 공원을 조성하고 백제 여인의 망부상을 정읍사의 상징물로 세웠다.

또 정읍사 여인을 모신 사우며 정읍사 노래비도 건립하였다.

정읍사문화제 제전위원회는 매년 제례를 지내고 부도상 여인을 선발하여 시민의 날에 대대적으로 시상을 해오고 있다.

제전위원회는 수십 년 전부터 관내 훌륭하신 100여 지도자로 위원회를 구성하고 매년 시민의 날에 온 시민이 참여하는 가운데 과교 새암바다 채수제를 지내고 추모 제례를 지내며 시가지 행진도 하고, 전국 여인으로부터 공모 접수를 받아 정읍사의 망부상 여인 부도상을 선발하고 대대적으로 시상하며, 천년의 부부 사랑을 기리고 만천하에 정읍사 여인의 사랑을 선양 발전 시켜 오고 있다.

이 정읍사 여인, 부도상의 사랑이 바로 정읍시민의 정신임을 천명한다.

그 사랑을 이어 가자는 뜻으로 정읍시 도로 가로등마다 망부상 여인을 부착 시켜 온 국민에게 문화 예술의 고장임을 알리고 있는 정읍이다.

바로 동학 혁명의 민주화 정신 그리고 정읍사 여인의 부부사랑의 정신이 정읍시민의 정신이라고 자랑하고 자부하며 긍지로 삼고 정읍을 지키며 정읍을 위해 살아가고 있다. 

그런데 어찌하여 정읍사 여인 부도상 동상이 인적이 드물고 사람이 잘 다니지도 않는 어느 아파트 뒤 골목길에 외롭게 설치되어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는가? 온 시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많은 시민이 왕래하고 관광객이 찾는 번화가에 세워졌어야 할 망부상 여인이 골목길 어두운 곳에서 눈물만 흘리고 있으니 이게 웬 말인가.

정읍의 정신에 위배되는 일이라 아니 할 수 없다.

최초로 세워졌던 전북은행 앞 로터리로 다시 옮겨져야 한다고 본다.

이 좋은 장소에 시민의 요구에 의하여 온 시민으로부터 사랑받고 정읍사 망부상 여인의 부부 사랑의 정신을 되새겨 볼 수 있도록 설치하였건만 왜 무엇 때문에 그 번화가에서 아파트 뒷골목 한적한 곳으로 옮겨가야 할 이유가 있었던가? 
처음 세웠던 그곳에는 지금 광고 게시판이 서 있으니 참으로 한심한 일이라 아니할 수 없다.

도시의 미를 위해서라도 자랑스럽게 바로 그 번화가로 다시 옮겨 여인의 눈물을 닦아 주고 온 국민에게 부부 사랑의 정신을 함양하고 자랑스러운 정읍시민이 되어야 한다.

이 망부상은 참 어렵게 건립하게 되었다.

당시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해 국가로부터 예산을 확보하여 새암로길을 서울 명동거리처럼 지중화 사업을 하고 남은 예산을 국고금으로 반납해야 했지만 더 아름다운 명품거리로 만들자고 직원들의 건의에 따라 그 남은 국고금으로 제일은행 앞 입구에 정읍의 상징인 내장산 단풍아치를 설치하였고 또 전북은행 앞 로터리에 정읍사 여인의 망부상을 건립 하였던 것이다.

오고 가는 온 시민들로부터 사랑을 받아 오던 조형물이었건만 어느 날 갑자기 없어져서 왜 철거했을까 어느 곳으로 갔을까 궁금해 오던 중 수십 개월이 지난 후 우연히 삼화그린아파트 뒷골목을 지나 가다가 발견하게 되고 오늘에 이르렀다.

분명히 이곳은 망부상이 있을 곳은 아니라고 보는 이마다 한마디씩 하고 있다.

속히 원상 복구되어 온 시민의 사랑을 받는 정읍사 여인이 되기를 바란다 

/정읍시 체육회 강광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