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기초학력 향상 정책 박차
도내 기초학력 향상 정책 박차
  • 정병창
  • 승인 2021.02.0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현장 맞춤 지원체제
마중물학교-교원 전문성 강화

전북도교육청이 올해 기초학력 지원 체계를 보다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2021년 전북 기초학력 향상 지원 기본 계획’을 수립해 적극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도교육청의 학생 기초학력 지원 정책은 학교교육과정을 통해 갖춰야 하는 읽기·쓰기·셈하기 등의 최소 성취기준을 충족하는 것은 물론 행복한 삶을 살아가기 위한 힘을 기르는 중점을 뒀다.

주요 3가지 추진과제는 기초학력 지원체제 구축, 기초학력 지도 전문성 강화, 기초학력 향상 내실화 등이다.

우선 기초학력 지원체제 구축에 있어서 현장 맞춤형 지원체제를 마련·운영한다.

더딤원인에 따라 ‘수업 안 지원-학교 안 지원-학교 밖 지원’ 등 3단계 학습 지원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또한 기초학력 마중물학교도 운영한다.

기초학력 마중물학교는 두리교사제 운영 시범학교와 기초학력 정책적용 시범학교 두 가지를 총칭한다.

특히 기초학력 정책적용 시범학교는 올해 신규사업으로 학교의 지역적 특성에 맞는 협력 수업 모델을 개발, 학습력을 길러주는 방식으로 초·중학교 12개교를 선정해 지원한다.

교과뿐 아니라 심리 정서적 더딤까지고 함께 치유하고 도와주는 맞춤형학습지원학교 와 맞춤형학습지원학급 운영은 올해도 계속된다.

아울러 기초학력 향상을 위한 교원의 전문성 강화 사업도 계속 추진된다.

기초학력 향상 실천교원 네트워크 운영, 기초학력 향상 교원 연수 운영, 찾아가는 학교(교사) 맞춤형 컨설팅 지원, 기초학력 정책자문단 운영 등이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단위학교 기초학력협의체 구성·운영, 내·외부 강사 활용, 또래학습 나눔활동 지원, 생애주기별 집중지도 등을 통해 기초학력 향상 내실화를 꾀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의 학습에 필요한 몸, 마음, 환경을 살펴 배움의 과정에서 성장하는 경험을 갖도록 도움을 주는 게 전북교육청 기초학력 정책의 목표다”면서 “기초학력에서 참학력까지 학생들이 자기 삶을 살아갈 기초 역량을 형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