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중도입국 학생 공교육 진입 지원 강화
도교육청, 중도입국 학생 공교육 진입 지원 강화
  • 정병창
  • 승인 2021.03.0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교육청이 중도입국학생과 외국인자녀의 공교육 진입을 위해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달 26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갈수록 중도입국학생과 외국인자녀의 공교육 진입이 증가함에 따라 위탁교육기관을 운영을 통해 다문화가정 학생들이 한국어와 한국문화 교육을 통해 자신감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2021년도 중도입국학생 위탁교육기관은 군산다음세대학교, 전주다문화가족지원센터, 글로컬인재교육원, 완주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마수리늘배움협회 등 모두 5곳이다.

위탁 대상은 공교육에 진입한 중도입국학생 및 외국인가정 자녀 초·중·고등학생으로 위탁을 희망하는 학생 및 보호자는 학교장 상담을 통해 위탁교육기관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위탁기간은 종일 위탁형 3개월, 오후 위탁형 4개월이며 학생의 원적교 시간에 맞추어 1교시당 초등학생 40분, 중학생 45분, 고등학생 50분으로 운영한다.

교육과정은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집중적으로 편성해 운영하고, 창의적 체험활동은 자율활동, 동아리활동, 봉사활동, 진로활동 등 위탁교육기관의 장이 편성·운영할 수 있으며, 평가는 소속학교에서 실시함을 원칙으로 한다.

운영기간은 2021년 2월부터 12월까지 11개월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다문화사회로의 변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중도입국·외국인가정 학생들에게 한국어와 한국문화 교육 기회를 다양하게 제공할 것”이라며 “학습 뿐 아니라 정서적인 부분까지 세심하게 지원해 다문화가정 학생들의 성장을 도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