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조사 광풍’ 섞은 환부 도려내는 일
LH ‘조사 광풍’ 섞은 환부 도려내는 일
  • 전북중앙
  • 승인 2021.03.2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땅 투기 의혹 발생 20일 만에 전북LH가 경찰의 전면적 수사 대상이 됐다.

전북경찰청은 지난 22일 LH 직원들의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LH 전북본부 등 3곳에 대한 강제수사를 벌였다고 밝혔다.

부동산투기사범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전 8시부터 LH 전북본부와 사건 관계인의 자택, 차량 등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이날 수사팀 2개조 14명을 투입해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휴대전화 등 증거물을 확보한 뒤 2시간 40여 분만인 오전 10시 40분께 종료했다.

LH 전북본부에 대한 강제수사는 이번이 처음으로, 해당 의혹이 불거진 지 20일 만이다.

이번 압수수색은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혐의규명을 위한 자료 확보 차원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전북경찰청은 LH 전북본부 직원 등 2명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1명을 내사 중 또 다른 첩보가 들어와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LH 전북지역본부는 투기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LH 간부 일부가 비슷한 시기 근무한 점 때문에 관심이 쏠리는 곳이다.

같은 날 전주시는 LH발 땅 투기 사태와 관련, 조사 대상자에 전 간부공무원을 포함시키고 조사 지역도 사실상 모든 개발 사업지로 확대해 주목을 끌었다.

내부 정보를 이용한 공무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5급 이상 간부공무원과 도시개발사업 관련 부서 직원 등을 대상으로 최근 대규모 개발지역 3곳과 개발이 예정된 5곳, 기타 한 곳 등 총 9곳에 대한 부동산 투기 여부를 조사키로 한 것이다.

시는 당초 도시개발사업 관련 부서 직원만을 조사하려다 간부 공무원 전체 등으로 조사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이는 LH 임직원 불법투기 의혹에 전 국민이 공분하고 있는 현 상황을 반영한 조치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조사 대상에는 김승수 시장 본인은 물론 부시장과 5급 이상 전체 간부공무원 153명을 포함시켰다.

공직자 뿐 아니라 공직자 관련자까지 통합적으로 조사하기 위해 이들의 직계 존·비속과 배우자도 개인정보동의서를 제출 받아 조사키로 했다고 한다.

그야말로 LH 부동산 투기사건으로 지역 내 ‘조사 광풍’이 불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이다.

이번 대대적 수사와 공직자 조사는 오랜 기간 곪아왔던 우리사회의 섞은 환부를 도려내는 조치라는 점에서 한편으론 뼈아픈 것이지만, 다른 한편으론 그만큼 의미 있는 행보가 아닌가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