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發 원정투기, 시발점이 ‘쟁점’
전주發 원정투기, 시발점이 ‘쟁점’
  • 전북중앙
  • 승인 2021.03.24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3기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전북경찰이 압수품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소식이다.

특히 부동산투기사범 전담수사팀은 '전주발 원정투기' 의혹규명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22일 압수수색을 통해 LH 전북본부 등지에서 확보한 사건 관계인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에 대한 디지털포렌식을 진행 중이라고 한다.

경찰은 증거물의 구체적 종류나 숫자는 밝히고 있지 않지만 “압수품 분석을 통해 부동산 투기 의혹 전반을 들여다 볼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전주지역 주민들이 대거 원정투기에 나서게 된 시발점과 연결고리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 압수물과 소환자 진술을 분석해 전주 주민들이 대거 광명·시흥 신도시 예정지에 땅을 매입하게 된 경위를 파악 중이다.

지금까지 광명시 노온사동에 땅을 산 것으로 확인된 전주 주민만 최소 42명, 거래금액으로 따지면 무려 157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부동산투기사범 전담수사팀은 해당 필지들이 전주에서 수백㎞ 떨어져 실제 농사를 짓기 어려운 점 등을 감안하면 원정 토지거래가 신도시 내부정보를 활용한 투기일 가능성이 크다고 의심하고 있다.

땅을 매입한 주체도 LH 전북지역본부 전 현직 직원뿐 아니라 친인척, 같은 아파트 거주민, 전주 지역 의사 등으로 다양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신도시 관련 정보가 해당 지역에서 광범위하게 유포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인 것이다.

이와 함께 LH 직원 등 2명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소환 조사 여부 등 향후 절차를 논의 중이다.

증거물 분석 결과 등에 따라 적용 혐의와 피의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다만 최근 언론보도 등을 통해 불거진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가족과 차장급 한 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은 소관 사안이 아니라며 선을 그었다.

이들의 주소와 근무지가 전북과 연관성이 있기는 하나 타 지역 경찰이 앞서 맡은 사건과 맞닿아 있어 중복 수사는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한편 전북경찰은 증거물 분석 등을 통해 투기 의혹 정황을 밝히는 데 주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사건의 중대성을 고려해 최대한 신속하고 공정하게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전주발 원정투기 의혹은 그 시발점이 어디에서부터 비롯된 것인지 밝혀내는 것이 수사의 큰 쟁점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