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농협 축산환경개선의 날-방취림 식재 행사 개최
전북농협 축산환경개선의 날-방취림 식재 행사 개최
  • 이신우
  • 승인 2021.04.04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농협(본부장 정재호)은 가축질병특별방역기간 종료 후 ‘축산환경개선의 날’, ‘방취림 식재’ 행사를 2일 무진장축협(조합장 송제근) 한우생축장에서 실시했다.

이번 행사에는 정재호 본부장, 송제근 조합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축사주변 청소와 소독을 실시했다.

또한 농장주변의 냄새 확산방지를 위해 사철나무 1천500그루를 식재하는 등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방취림 조성사업’은 축사 외부 경관개선, 냄새방지와 미세먼지 저감, 피톤치드 발산을 통한 공기정화, 병해충 방지효과로 농가들이 선호하고 있다.

지난해 26농가를 대상으로 4천여 그루를 식재했으며 올해는 작년의 2배 정도 증가한 59농가, 7천200여 그루를 식재할 계획이다.

전북농협은 지난 3월 관내 축협과 연계해 완주 고산면, 순창 금과면, 부안 하서면의 3농가를 방문해 방취림 430그루를 식재하는 등 본격적인 축산환경개선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정재호 본부장은 “환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은 시기에 축산농가는 자발적인 축산환경개선 실천을 통해 축산업의 부정적 이미지를 해소하고 지역민과 함께 성장하는 축산업 구현을 위해 농가 스스로 책임의식을 갖고 환경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