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택시감차로 근무여건 개선 시동
전주시 택시감차로 근무여건 개선 시동
  • 김낙현
  • 승인 2021.04.0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타 감차위개최 올해 60대 줄여
25년까지 과잉공급량 60% 감차

전주시가 과잉 공급된 택시를 줄여 택시업계의 경영난과 운수종사자의 열악한 근무여건을 개선해 나간다.

시는 최근 2021년 제1차 전주시 택시감차위원회를 열어 올해 일반택시 60대를 감차하고, 감차보상금을 대당 2950만 원으로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택시 감차는 지난 2019년 제4차 택시총량 용역 결과 전주시에 인가된 택시 3860대 중 588대가 공급과잉된 것으로 조사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택시감차위원회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과잉공급량의 60%까지, 나머지 40%는 2026년부터 2030년까지 과잉공급량 전체를 감차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택시 감차사업을 통해 자가용 증가로 인한 승객 감소와 택시 과잉공급으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택시업계의 경영 활성화를 돕고 택시 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강준 전주시 시민교통본부장은 “택시의 적정한 공급을 유지해 경영난에 시달리는 택시업계의 재정 상태와 운수종사자의 열악한 근무여건을 개선하는 게 이 사업의 목적”이라며 “이를 계기로 택시 승객에 대한 서비스도 한층 높아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