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사칭 상품권 핀번호 요구 보이스피싱 범죄 늘어
공공기관 사칭 상품권 핀번호 요구 보이스피싱 범죄 늘어
  • 정영훈
  • 승인 2021.05.0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전북지역에서 경찰·검찰 등 공공기관을 사칭해 상품권 핀 번호를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범죄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3월까지 수사기관을 사칭해 상품권을 요구한 보이스피싱은 총 3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간(8건)에 비해 세 배 가까이(275%) 증가한 수치다.

조사 결과 사기범들은 검사 등 수사기관을 사칭, “대포통장 사건과 관련성을 조사해야한다.

협조하지 않으면 강제수사에 들어간다”고 피해자를 위협하고 있다.

이러면서 금융결제내역 조사를 빙자해 “상품권, 기프트카드 등을 구매해 핀 번호를 보내달라”고 요구하는 수법을 사용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런 범행의 주 대상은 사회경험이 부족한 20대 사회 초년생들”이라며 “수사기관에서는 절대로 상품권 등 금전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을 꼭 기억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