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마스터스 성패, 정부지원 달렸다
아태마스터스 성패, 정부지원 달렸다
  • 전북중앙
  • 승인 2021.05.11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23년 치러지는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가 국제적 규모의 위상에 걸 맞는 대회로 치러지기 위해서는 총사업비 변경을 통해 예산이 증액되는 등 정부의 전폭적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당초 2022년 치러질 예정이었던 이 대회는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된 상황이다.

현재는 주최 기관인 국제 마스터대회 협회와의 계약사항 이행과 대회 운영을 위해 필수예산이 추가로 필요한 상황에 놓여 있다.

대회를 제대로 치르기 위해선 적어도 75억여원이 확보되어야 하지만, 현재까지 20억원만 확보된 상태라고 한다.

이런 가운데 전북도는 지난 10일 문화체육관광부에 ‘2023 아시아태평양마스터스대회’의 총사업비를 55억원 증액 시켜줄 것을 요청했다.

2019년 전북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의 국제행사 승인 당시 때만해도 개최도시 계약사항 이행 체결 전이라 대회 운영과 경기 운영비 위주로 예산을 편성하다 보니, 필수예산 등이 포함되지 않았다.

5년 전 편성한 현 예산으로는 2년 후 치러질 국제규모 대회의 행사를 운영하는 데 턱없이 모자랄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인 상황이다.

대회 운영에 차질이 생기는 것은 물론 전 세계 생활체육인의 국제스포츠 이벤트로 70개국 2만8000여 명이 참가하는 국제대회의 위상마저 추락시킬 우려마저 제기되고 있는 상황인 것이다.

마스터스대회는 기존 엘리트 체육 중심의 국제대회와 다른 생활체육 분야 국제대회로 참가 연령이 50세 안팎이어서 중·장년층의 아시아·태평양 올림픽으로 불리는 대회라고 한다.

문체부는 예산 증액에 다소 부정적이기는 하지만, 타 국제행사의 예산을 한참 밑도는 수치임은 인정하는 분위기라고 한다.

현재 조직위는 대회 개최에 따른 생산·부가가치 효과를 807억원으로 보고 있다.

여러 경제적 효과를 차지하더라도 정부는 2022년까지 국민생활체육 참여율을 64.5%로 개선하겠다고 임기 초 국정과제의 하나로 올려놓은 터다.

아태마스터스 대회 개최는 이런 정부의 국정과제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행보라는 측면에서 정부차원의 적극적 지원은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이기도 하다.

엄밀히 따지자면 전북만의 행사가 아니다.

이번 대회는 나라가 치러야할 행사를 전북이 힘겹게 유치해 따내 대신 치르는 일명 ‘중·장년층의 아시아 태평양 올림픽’이라 불리는 행사다.

그런 만큼 정부의 충분한 지원은 필수적인 것이고, 그에 따른 합당한 예산 요구 역시 당연한 것이다.

앞으로 남은 1년 대회의 성패는 정부의 통 큰 지원에 달려있음을 명심해야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