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LH 투기, 명명백백히 밝혀야
전북LH 투기, 명명백백히 밝혀야
  • 전북중앙
  • 승인 2021.05.1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LH직원들의 부동산 투기가 봇물 터지듯 잇따라 터져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전북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본부에 대한 부동산 투기 수사 범위를 더욱 확대하고 있다.

지난 11일 전북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LH 전북본부와 주거지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LH 전북본부 직원의 친인척 등이 LH 개발지구 토지를 매입한 정황을 포착해 이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압수수색은 기존에 구속된 LH 전북본부 직원이 연루된 사건과는 별건으로, 경찰은 새로운 사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한다.

이들은 완주 삼봉지구, 전주 효천지구, 광명·시흥 신도시 등에 부동산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앞서 전북경찰은 지난달 8일 LH 내부 정보를 이용해 택지개발 예정지 일대 땅을 구입한 혐의로 전북본부 직원 A씨를 구속한 바 있다.

A씨는 LH 전북본부가 시행한 삼봉지구 공공주택사업 인허가와 설계 업무 등 개발 계획을 맡은 2015년 3월 내부 정보를 이용해 해당 지구의 개발 이익을 노리고 아내 명의로 토지를 매입한 혐의를 받은 바 있다.

현재 A씨는 부동산 투기에 이용한 혐의, 일명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오는 26일 첫 재판이 열릴 예정이라고 한다.

경찰은 또 LH 전북본부에 근무 중인 다른 직원 일가족에 대해서도 부패방지법 위반과 농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인 상태라고 한다.

이들은 LH 내부 정보를 이용해 경기 광명 신도시 노온사동 용지를 투기 목적으로 매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고 한다.

전북경찰은 한편 부동산 투기 수사 범위를 수도권 신도시뿐만 아니라 LH 전북본부 관내 6개 지구로 확대해 공공기관 임직원의 부동산 내부정보 부정 이용 행위 6건을 적발하고 총 21명을 내·수사 중이다.

11일 LH 전북본부를 압수수색한 가운데 이번 사건에 LH 직원의 형수와 조카가 연루된 정황이 12일 경찰에 의해 포착됐다는 소식이 모 통신기사를 통해 전해진 상황이다.

LH전북본부 직원의 형수와 조카 등이 완주 삼봉지구와 전주 효천지구, 광명·시흥 신도시 등 개발 예정지의 부동산을 매입했다는 것이다.

일단은 LH 내부 정보를 이용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수사 진행상황을 더 지켜봐야하겠지만 명명백백히 진실을 밝혀 그에 합당한 법의 심판이 내려지기를 도민들은 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