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구제-기업 처벌 뒷짐진 정부
피해자 구제-기업 처벌 뒷짐진 정부
  • 정영훈
  • 승인 2021.06.14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내 가습기 살균제 피해 규모와 현주소

환경시민단체 "전북 피해신고
240명 중 117명 구제 91명 생존
노출피해추산 인원 0.7%만
인정··· 피해자 적극 찾아야"
환경보건시민센터와 전북환경운동연합 등은 14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찾기에 나서고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단체가 가습기살균제피해지원센터에 공개 요청해 확인한 자료에 따르면 3월까지 정부에 접수된 전북 거주 피해 신고자는 240명이고, 이 중 45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환경보건시민센터와 전북환경운동연합 등은 14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찾기에 나서고 진상을 제대로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단체가 가습기살균제피해지원센터에 공개 요청해 확인한 자료에 따르면 3월까지 정부에 접수된 전북 거주 피해 신고자는 240명이고, 이 중 45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왜 그 때 가습기 살균제를 샀을까요. 폐가 없어 늘 숨가빠하는 아이를 보면서 매일 가슴을 쥐어뜯는 심정입니다”

전주시 중화산동에 사는 김모씨(42)는 10년전 4살난 아이의 폐 한쪽을 잘라냈다.

도무지 기침이 멈추지 않고, 쉽게 폐렴이 도지는 아이를 엎고 한달에도 수십번 병원을 찾았다.

정밀진단 후 대학병원에서는 심각한 염증으로 폐가 썪고 있다며 당장의 수술을 진행했다.

김씨는 가습기 살균제가 원인이라는 것을 생각하고 곧장 정부에 피해자 신고를 했지만, 아이가 아무런 피해보상을 받지 못했다.

아직 절반이 남은 해당 제품을 들이밀어도 소용이 없었다.

그저 가습기 살균제를 구입했을 당시 영수증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김씨는 “돈을 달라는 것도 아니고 뭔가 다른 것을 해달라는게 아니다. 그런다고 떼어낸 아이의 폐가 돌아오겠나”면서 “제품을 허가해줬던 정부 관계자들과 제조·유통했던 업체 책임자들이 내 아이 앞에서 제대로된 사과를 하고 적정한 처벌을 받는 모습이 보고 싶다”고 울먹였다.

이와 관련 전북지역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이 정부와 가해 기업에 적극적인 책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환경운동연합 등 전북지역 5개 시민사회단체는 14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사회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를 적극 찾아내고 지원해 억울한 피해자가 없도록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지난 3월말까지 접수된 전북지역 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고자는 240명이다.

신고자들 가운데 현재까지 117명의 피해 구제가 인정됐고, 이 중 91명이 생존해 있다.

피해 신고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주 97명, 군산 45명, 익산 39명 등이다.

단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환경보건학회지에 실린 ‘가습기살균제 노출 실태와 피해 규모 추산’ 논문에 따르면 전북지역은 가습기 살균제 사용자가 31만6천 명이고 이 중 피해자는 3만3천 명으로 추산된다”며 “하지만 환경부에서 신고 및 인정을 받은 사람은 추산치의 0.7%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를 다 찾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환경부 장관은 ‘가습기살균제 진상조사는 이미 끝났다’고 말할 수 있느냐”며 “피해자 찾기는 규명에 있어 가장 기본인 만큼 정부와 지자체는 지금이라도 피해자들을 찾아내 구제하고,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 방지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