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새만금 국제공항 착공하자
2022년 새만금 국제공항 착공하자
  • 전북중앙
  • 승인 2021.10.24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조기 착공이라는 전북도민들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새만금 국제공항과 관련, 끊임없는 논란과 주장들이 이어져 왔다.

이런 논란과 주장들에 대해 국정감사라는 공식석상에서 도내 한 국회의원이 쐐기를 박고 나서 화제다.

그 주인공은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의원(전주갑).

그는 최근 국감에서 노형욱 국토부 장관에게 “새만금 국제공항 사업 종료 기간이 명시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로 인해 정부의 공항 정책이 흔들리고 대형 국책사업의 신뢰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기존계획을 앞당겨 달라”고 촉구하면서 2022 조기착공을 강력 주장하고 나섰다.

김 의원이 이처럼 발언한 데는 최근 일부 야권 의원들의 공항 반대 인식 때문으로 해석되고 있다.

그는 “지난 8월엔 홍준표 의원이 무안공항 통합, 9월엔 심상정 의원이 경제성이 현저히 낮아 새만금 신공항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 매우 우려 스럽다”고 말하기도 했다.

실제로 홍 의원은 지난 13일 대구 유세에서 대구경북(TK) 통합신공항을 ‘박정희 공항’으로, 부산가덕도신공항은 ‘김영삼 공항’으로, 호남 무안신공항은 ‘김대중 공항’으로 명명해 4대 관문공항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새만금 국제공항은 호남 전체의 구도로 봐야 한다.

호남의 대표적 공항을 무안공항으로 해야 한다.

신공항을 만드는 게 과연 옳은지 국가 전체적 측면에서 시뮬레이션을 다시 해봐야 한다며 부정적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심 의원의 경우 국토부 사전타당성 용역결과에서 경제성이 현저히 낮은 것으로 확인됐고, 군산공항의 운항편수가 적은 것도 실수요가 없는 탓이라는 전문가 의견을 제시했다.

아울러 환경을 문제 삼아 재검토 의견을 냈다.

이런 움직임에 대해 김 의원은 기존 사업과의 형평성 문제를 지적하며 국토부의 보다 적극적 개입과 조기 착공에 대한 의지를 촉구하기도 했다.

우리는 이미 김제공항이 백지화되는 뼈아픈 경험을 맛본 바 있다.

이 때문에 신공항에 거는 도민들의 기대감 역시 클 수밖에 없다.

경제성 논리만으로 따지면 대한민국의 모든 SOC는 수도권에만 집중되어야 하는 게 옳다.

그러나 대한민국에는 수도권에만 사람이 살지 않는다.

정당의 가치와 맞지 않다고 이미 예타 면제에 포함된 사업을 끄집어 내 재검토를 표명하고, 특정한 4개 지역만을 중심공항으로 지정하는 일들을 벌여야 하는 것인지 도민들은 자괴감에 빠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