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 운송대신 거리로 나왔다
택배기사 운송대신 거리로 나왔다
  • 사회부
  • 승인 2021.10.2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 일방적 수수료 삭감
택배노조 일부 파업 돌입
도청앞 택배차줄지어 규탄
사측 기타운임 공통비 차감

“회사가 어렵다 등 어떤 예고나 설명도 없이 수수료 삭감을 감행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최소한 설명을 했다면 이런 행동에까지는 나서지 않았을 것이다”

전북지역 택배노조가 일부 파업 등 투쟁에 돌입했다.

노·사간 합의점을 찾기 어려워 단기간에 해결이 어려울 것으로 보여 물류운송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27일 전북도청 앞 차도 양 옆을 따라 택배차량 수십대가 줄줄이 늘어선 채 ‘최저임금은 매년 오르는데 수수료삭감을 감행한 택배사 강력 규탄’ 등의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가 게첨이 돼 있었다.

이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전북택배지부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CJ대한통운 노조소속 택배기사 70여명은 총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이번 파업은 지난 1일부터 예고 없이 수수료가 삭감된 것과 관련해 수수료 정상화와 노사간 협의를 요구하는 한편, 전주지역 한 대리점에서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대리점주와 배달 기사 간 갈등 해결을 요청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노조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 택배지부 관계자는 “수수료 삭감을 일방적으로 감행한 것에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제가 생긴 대리점의 경우 본사에서까지 내려와 1차적으로 합의가 되었었는데, 이달 말까지 조사한다고만 하고 진행이 지지부진하다”며 “매일 도착하는 내용증명 등으로 관련 기사들이 힘들어하고 있어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다른 택배지부 관계자는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에서 택배노동자 처우개선을 위한 170원 요금인상이 결정됐으나, CJ대한통운 본사가 170원 중 75원가량을 이익으로 챙기려 한다고”도 주장했다.

이와 관련, 사측은 당초 사회적 합의기구를 통해 논의됐던 기타 운임에 대한 공통비를 차감하게 된 것일 뿐, 엄밀히 말해 수수료 삭감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사측 관계자는 “다른 택배사에서는 이미 적용됐던 부분으로, 자동분류시설이 없는 택배사들의 경우 약 170원정도를 부과하고 있으나 이쪽의 경우 시설이 이미 갖춰져 있어 약 3분의 1 수준만 부과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사측과 노조 측 간 입장 중간지점을 만들기 어려운 안건이니만큼 파업이 장기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한편 택배업계에서는 “택배노조와 CJ대한통운 간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지면서 애꿎은 택배소비자들의 피해가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사회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