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너도나도 비례대표에만 '눈독'
민주, 너도나도 비례대표에만 '눈독'
  • 전북중앙
  • 승인 2008.03.20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민주당이 영남권에 출마할 지역구 후보를 구하지 못해 공천 작업에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비례대표 신청에는 260명이나 몰려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현재 민주당은 전체 245개 지역구 가운데 152곳에 대해서만 공천을 확정했을 뿐 나머지 지역구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도 공천자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 같은 속도라면 후보 등록 마감일인 오는 26일까지 전체 지역구에후보자를 채우지 못해 '공백 지역구'가 생기는 것이 아니냐는우려섞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특히 영남권(62개 지역구)의경우 경북 2곳, 경남 3곳등 5개 지역구에 대해서만 후보자를 확정했을 뿐 나머지 57개선거구는 비어있는 상황이다.

이대로라면 비례대표 획득에 필요한 정당 득표율이 5.0% 포인트 가량떨어져 의석수가 5석이나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비례대표 신청자만 몰려들고 있어 당 지도부가 애를 태우고 있다.

특히 신청 명단에는 윤덕홍(대구) 교육부총리, 권기홍(대구) 전 노동부장관, 신국환(경북 예천) 의원, 박홍수(경남) 전 농림부 장관(전산자부장관) 등 영남 출신 유력인사가 다수 포함돼 있어인지도와 전문성 면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갖춘 이들이 영남권에 출마했으면 좋지 않았겠느냐는 지적이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그분들이 지역구에 후보 신청을 냈다면 당으로서는 천군만마를 얻는 격이어서 얼마나 고마웠겠느냐 하는아쉬움이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다만 지역구 공천심사는 당 기여도 등여러가지 복잡한 기준이 있기 때문에 그분들이 지역구에 공천 신청을 낸다고 해서 모두 공천권을 받는것은 아니라는 점도 감안해야 할 것"이라며 "아쉽긴하지만 비례대표에 나서는 것도 영남권에 당의 힘을 실어주는 한 방법이 될 수는 있을 것"이라고덧붙였다.

또 현역 비례대표 의원인 윤원호.서혜석.신명 의원 등이 재신청을 낸 것도 당내에서는 논란거리다.

당규상 현역 비례대표가 다음 총선에서 다시 비례대표 후보로 등록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는 않지만 이들이 재신청을 낸 것은 바람직한 선택이 아니라는 지적이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대선 패배 후 당이 어려운 위기 상황에서 유력 인사 중 한 사람이라도 더 지역구에 나서 '의석 전쟁'에 뛰어들어야 할 마당에 '무임 승차'라는 손 쉬운 선택을 하는 것은 정치 도의상 맞지 않다는것이다.

특히 이들 모두가 부산 출신이라는 점에서 그렇다.

하지만 영남권 인사가 비례대표 후보로 나서는 것만으로도 정당 투표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데 힘이 될 수 있다는점에서 비례대표 신청을 '몸 사리기'로 평훼하는 것은 무리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지역구 뿐 아니라 비례대표에 대해서도 인물난을 겪고 있기는 마찬가지인데다비례대표 후보를 선정함에 있어서 '지역 안배'도 필요하다는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