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시민단체, '학교 학원화 추진계획' 철회 촉구
교육·시민단체, '학교 학원화 추진계획' 철회 촉구
  • 편집부
  • 승인 2008.04.17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연대, 전교조 등 20개교육·시민단체는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세실레스토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과학기술부는 학교 학원화 추진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교육과학기술부가 15일 발표한 '학교 자율화 추진계획'은 질 높은 공교육과 사교육비 부담으로부터 해방을 바라는 국민들의 염원에 절망과 혼란을 가져다줬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또 "교원단체,학부모 단체 그리고 교육 관련단체 등과의 광범위한 의견 수렴의 절차도 없었다"며 "학교 학원화 정책은 결국 학교현장과 학생들을 입시교육으로 인한 무한 성적경쟁이라는 파행적 교육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학교 학원화 정책은 입시교육 강화 권한의 길로써 학교의 민주적 의사소통을 가로막고 오히려 학교 자율성을 훼손해 교육의 생명력을 심각하게 파괴할 것"이라며 "정부는 학부모, 교원단체 등이 참여하는 논의의 장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