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책사업비상대책기구 구성 제안..배승철의원
국책사업비상대책기구 구성 제안..배승철의원
  • 최규호
  • 승인 2008.04.2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각종 현안사업의 대정부 추진 촉구를 위한 대책기구를 구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북도의회 배승철 의원(익산1)은 21일 제246회 임시회 폐회 전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전북도가 추진 중인 현안사업을위해 도 차원의 ‘국책사업비상대책기구’구성과 범도민차원의 ‘비상대책지역협의체’구성을제안했다.

배 의원에 따르면 2007년은 새만금특별법제정을 시작으로 태권도특별법과 경제자유구역 지정, 그리고 식품클러스터까지 각종 굵직한 현안의 그랜드슬램을달성했지만, 이명박 정부 들어 핵심 현안사업 마다 암초에부딪히면서 심각한 위기감에 휩싸이고 있다는 것.실제 새만금은 정부에서 전담기구를 설치하지 않아 탄력을 받지 못하고있고, 혁신도시는 재검토로 최대위기를 맞았으며, 식품클러스터는 AI 확산으로 ‘청정전북’의 이미지가 실추되는 등 악재가 겹치고 있어 먹구름이 드리워지고 있는 실정이다.

배 의원은 이에 도 차원의 특별비상대책기구를 신속히 구성해 현안사업에 대한 대 정부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강원도와 타 시·도의 경우 도와 지역협의체가 주축이 돼 긴급대책을 마련하는 등 공격적으로 대응하고 있는데 반해전북도는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배 의원은 “도의회 차원에서도 국책사업 지원 특별위원회를 구성 할 것으로 확신한다”며“새 정부와의 미묘한 관계설정 등도 감안해야겠지만 미온적인 태도에서 과감히 탈피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는 제도적 비상대책기구의구성과 더불어 신속한 대응책 수립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규호기자 ho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