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더위 기승...모기 극성
늦더위 기승...모기 극성
  • 최규호
  • 승인 2008.09.1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30도를 웃도는 늦더위 속에 모기 서식환경이 좋아지면서 모기 개체 수 역시 극성을 부리고 있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8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9일까지 전주와 군산, 남원, 진안, 고창 등 도내 5개 시·군에 설치된 유문등에서 채집된 모기 개체 수는 하루 평균 3만6천 마리에 달해 지난해 같은 기간 2만2천 마리보다 무려 60% 이상 급증했다.

모기 개체 수 증가는 지난달 12일부터 18일 주간 17만4천 마리, 19~25일 12만1천 마리, 8월26일부터 9월1일 9만1천 마리로 지난해 보다 최고 6배 이상 늘었다.

더욱이 일본뇌염모기의 밀집도 역시 최소 71%에서 최대 82.4%로 지난해 같은 기간 44~80.7%를 크게 웃돌고 있다.

이처럼 지난해보다 모기 개체 수가 급증한 데는 최근 낮 최고기온이 영상 30도를 웃도는 늦더위가 이어지면서 물웅덩이 등 모기 서식환경이 좋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장마 이후 물웅덩이를 쓸어 내릴 만한 비가 내리지 않은 것도 모기 개체 수 증가의 요인 중 하나. 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모기는 기온이 영상 17~20도 이하로 내려가면 힘을 잃고 개체 수 역시 줄어든다”며 “그러나 올해는 늦더위가 이어지고 모기 서식 환경이 지속되는 환경으로 인해 모기 개체 수가 증가한 것인 만큼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방제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규호기자 ho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