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목일 평균기온 3.0℃ 상승
식목일 평균기온 3.0℃ 상승
  • 전북중앙
  • 승인 2009.03.25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식목일 평균기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최근 30년 동안(1979~2008년) 서울의 식목일 평균기온은 11.0℃로 과거 30년(1931~1960년) 평균기온 8.0℃ 보다 약 3.0℃가 상승했다.

과거 30년 동안 식목일 평균기온은 현재의 3월27일에 해당하며, 이는 식목일이 8일 정도 앞당겨진 셈이다.

부산의 경우에도 최근 30년 동안 평균기온이 과거 30년 보다 2.2℃ 높아졌고, 대구와 목포도 각각 3.6℃ 와 2.1℃ 상승했다.

부산은 과거에 비해 식목일이 9일 앞당겨졌고, 대구와 목포는 각각 10일과 7일씩 빨라졌다.

'나무를 심는 시기'를 의미하는 식목일은 우리나라의 경우 1946년부터 4월5일로 제정하고 현재까지 기념하고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