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기업 100곳 유치 100억 지원"
"탄소기업 100곳 유치 100억 지원"
  • 한민희
  • 승인 2009.04.0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산업 육성에 전력을 쏟고 있는 전주시가 탄소관련 기업 및 연구소 100개 유치를 목표로 내걸고 최고 100억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키로 했다.

9일 전주시에 따르면 이번 전주시의회 임시회 기간 동안 탄소 관련 기업의 투자 및 이전에 대한 인센티브를 대폭 지원하는 내용의 지원조례를 제정했다.

골자는 투자금액이 10억원 이상이고 상시 고용인원이 10인 이상일 경우 투자비용의 80% 범위 안에서 기업당 최고 100억원까지 지원하는 내용이다.

현행 50억원 보다 두 배 이상 늘린 금액으로 활발한 기업유치를 전개할 방침이다.

고용 및 교육훈련 보조금은 초과 인원 1인당 60만원씩 6개월간 보조한다.

창업투자 보조금도 현행 2억원에서 3억원으로 한도를 높인다.

어려운 경제여건을 감안, 수도권 기업이 이전할 경우 부지매입비를 현행 50%에서 70%까지 늘린다.

시는 이 같은 조례에 힘입어 2010년까지 탄소섬유 관련 연구소 및 기업체 100여개를 유치할 방침이다.

강순풍 시 경제산업국장은 “전주가 탄소산업도시로 연상되도록 다른 지자체와 차별화된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수도권 규제완화에 대비,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더불어 민생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민희기자 mh00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