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페스티벌 '이모저모(1)'
락페스티벌 '이모저모(1)'
  • 이승석
  • 승인 2009.08.1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거제시 장목면에 위치한 장목중학교 ‘페롤라이즈’. 장목중 교내 동아리인 페롤라이즈는 학생 6명으로 구성된 농촌학교 밴드 동아리지만 실력은 무시할 수 없다는게 경쟁팀원들의 설명. 페롤라이즈 팀원들은 한목소리로 “취미생활로써 음악을 즐긴다”고 겸손해 한다.

그러나 여수국제청소년축제 음악부문 대상과 전국청소년동아리축제 우수상 등 전국대회 수상실적이 이들의 실력을 증명해 준다.

무대에 앞서 땀을 흘리며 대기실에서 연습 중인 학생들을 지도하고 있는 한 교사가 유독 눈에 띈다.

신승익 지도교사는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의 열정만큼은 그 무엇보다도 아름답다”며, “아름다운 부안 격포해수욕장의 무대에서 좋은 추억을 간직하고 돌아갔으면 좋겠다” 말했다.

페롤라이즈를 이끌고 있는 박건호군(15)은 “전날에도 늦게까지 연습해 피곤함이 없지 않아 있다”며, “악기를 들고 연습할 때만큼은 어떠한 것도 방해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승석기자 2press@jj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