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10명중 9명 교원평가제 도입 찬성
학부모 10명중 9명 교원평가제 도입 찬성
  • 김대연
  • 승인 2010.01.0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전면 시행되는 초·중·고교 교원평가제에 학부모는 10명 중 9명, 교원은 10명 중 7명 정도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과학기술부가 전국 16개 시·도 학부모 2천600명, 교원 2천600명 등 모두 5천2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 학부모의 86.4%, 교원의 69.2%(교장·교감은 87.2%, 일반 교사는 64.4%)가 교원평가제 도입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3월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보다 학부모는 10.1%포인트, 교원은 6.2%포인트 각각 높아진 것으로 시·도별로 교원평가제 관련 설문조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학부모들의 경우 전남이 91.8%로 가장 높은 찬성율을 보였고 이어 충북(90.5%), 인천(89.9%) 순이었다.

강원(80.0%), 충남(81.6%), 대전(82.6%)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교원들은 부산(75.5%), 울산(75.3%), 경북(73.1%), 순으로 높았고 전남(58.7%), 전북(59.0%), 광주(63.1%) 등이 낮았다.

교원평가의 적정한 시기로는 학부모의 57.5%가 ‘올해 3월부터’라고 답했지만, 교원은 45.6%가 ‘3년 뒤 3월부터’라고 답해 충분한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또 학부모의 63.7%는 ‘모든 학교에서 교원평가제를 실시해야 한다’고 했지만, 교원은 30.0%만이 ‘모든 학교에서 해야 한다’, 47.5%는 ‘희망학교만 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평가결과를 인사·보수 등에 활용하는 것에 대해 학부모는 70% 이상이 찬성 의사를 밝힌 반면 교원은 30~40%대에 머물러 차이를 보였다.

또 교원평가제 시행에 따른 사교육비 절감 효과에 대해서도 학부모의 55.1%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답한 반면 교원의 77.5%는 ‘효과 없다’고 답했다.

한편 교과부는 올해 교원평가제의 시도 교육청 자율시행방안 등의 논의를 위해 정책자문위원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