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값인하-수질대책 담았을까
땅값인하-수질대책 담았을까
  • 박정미
  • 승인 2010.01.27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총리실 산하 새만금위원회가 28일 ‘새만금종합실천계획’ 최종 확정을 앞두고 새만금 담수호의 수질확보와 4대 앵커기관 유치 등 그 동안 각계각층에서 제기했던 의견이 얼마나 반영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7일 전북도에 따르면 새만금위원회는 28일 오후 4시께 정부종합청사 국무총리 대회의실에서 회의를 개최하고 새만금 종합실천계획 최종 확정안을 발표한다.

도는 위원회에 ▲새만금 토지 분양가격 인하 ▲원활한 재원 조달 방안 ▲5대 선도사업 조기 가시화 대책 ▲새만금 수질개선 대책 및 예산의 전액 국비지원 등 도의 입장을 최종 전달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도는 지난 26일 서울 렉싱턴호텔에서 도내 일부 국회의원들과 박영준 국무총리실 국무차장, 이병국 국무총리실 새만금사업추진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의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수 차례에 걸친 도와 전문가, 도민들의 의견이 이날 최종 확정되는 계획안에 얼마만큼 포함될지 또 어떤 형태로 반영될지 주목되고 있다.

도는 그 동안 중국 빈하이신구는 3.3㎡(평당) 당 5만원인 데 반해 새만금은 완료시점에서 평당 분양가가 50만원으로 턱 없이 높아 국·내외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분양가를 대폭 인하해야 한다는 당위성을 피력하고 있다.

또한 원활한 개발을 위해 새만금 내부 개발 사업비를 국가 중기재정계획에 반영, 실천력을 담보해야 하며 개발동력 확보를 위해서도 5대 선도사업의 확실한 실천계획을 수립·시행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아울러 친수 활동이 가능한 새만금호 조성 등 새만금의 전체적 수질 개선을 위한 추가대책은 물론 이에 필요한 관련 예산을 모두 국비로 지원해야 한다고 역설해 왔다.

실제 새만금 수질은 현행 총인 방류수 수질의 법적 기준(2ppm) 보다 10배 강화된 0.2ppm을 적용하고 있어 이를 개선하기 위해 매년 36억 여 원을 쏟아 부어야 하는 데다 설치비에만 603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며 도는 난색을 표명해 왔다.

특히 새만금 상류지역 수질 규제는 전북 발전의 큰 장애요인으로 작용, 이 역시 지역 실정에 맞도록 제고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펼쳐왔다.

이에 따라 이날 발표할 종합실천계획이 두 차례에 걸쳐 실시한 공청회와 설명회에서 제기한 수질확보를 위한 해수유통 논란 등을 말끔히 해소할 지 도와 도민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도 관계자는 “최종 확정안 발표를 앞두고 그동안 도를 비롯한 지역의 시민·사회단체와 정치권 등이 나서 도민들의 의견을 줄기차게 건의해 왔다”며 “최종안 발표 날에도 고삐를 늦추지 않고 도의 이익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