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안, 이번주 제출" vs 친박 "협의체에 어려움 초래"
"세종시안, 이번주 제출" vs 친박 "협의체에 어려움 초래"
  • 전북중앙
  • 승인 2010.03.22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법의 국회 제출 문제와 관련, 정부의 이번 주 초 국회 제출 방침에 대해 22일 친박계가 반대하고 나섰다.

이날 오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에서 주호영 특임 장관이 "관행상 국무회의에서 통과됐으나 제출시기를 늦췄으나, 정부가 갖고 있던 법안이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다"며 이번 주 초 제출을 거듭 강조하자 친박계 허태열 최고위원이 반박하고 나선 것.허 최고위원은 "제출시기와 관련해 당과 협의하기로 한 후 정부가 이번주 초에 제출하겠다고 하는 것은 중진협의체의 역할이나 4월 국회일정을 야당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이 초래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그러나 이날 주 장관은 "4월 임시국회에서 상정이 이뤄지려면 숙성기간이 필요하므로 이번주 초에 제출돼야 한다"며 "중진협의체에서 결론이 나더라도 함께 논의될 수 있으므로 이번주 초로 당과 상의해 제출해야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한편, 정몽준 대표는 "이번주 초에 (세종시법이) 국회로 넘어올 경우 허 최고위원의 지적은 일리가 있다"면서도 "4월 국회에서 중진협의체에서 나오는 안과 정부안이 병행돼 심사될 수 있으니 하나의 안으로받아들이고 협의하자"고 말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