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운암면 '운암 회관'
임실군 운암면 '운암 회관'
  • 신광영
  • 승인 2010.07.2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실군 운암면 운암리 하 운암저수지 근처. 각종 식당들이 늘어선 가운데 20여년간 어머니 손맛을 유지하고 있어 제법 이름이 알려진 ‘운암 회관’이 있다.

빠가사리탕과 메기탕이 주메뉴로 도내 미식가들 사이에서 이름이 오르내리는 곳이다.

특히 주일에는 드라이브를 나온 행락객들로 문전성시다.

단골들도 예약이 필수가 될 정도로 많이 찾는다.

운암회관의 빠가사리탕은 조리방법도 간편하다.

하지만 깊이가 있다.

어디서나 맛볼수 있는 음식이지만 손맛이 틀리다.

그 손맛의 주인공은 진정님씨. 친환경 농산물을 재료로, 20여년간 익히고, 빚어낸 고향의 진한 손맛. 바로 그것이다.

주인장이 모든 음식을 직접 만드는 데다 대부분의 음식이 토속적이면서도 맛깔스럽기 때문인데 그릇에 담겨져 나오는 음식을 보면 그 정성스러움이 그대로 묻어있다.

서론은 뒤로하고 본론으로 들어가자. 주문 후 펄펄 끊고 있는 빠가사리탕을 본 순간 그 푸짐함에 ‘와~’하는 탄성이 나왔다.

‘뿔럭뿔럭 볼락볼락’ 끓는 소리가 나는 크고 넓은 뚝배기는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다.

저절로 손이 간다.

빠가사리탕의 맛을 제대로 즐기려면 천천히 맛을 음미하면서 먹어야한다.

그래야 빠가사리탕의 진득한 깊이가 느껴진다.

훈훈한 인심이 담긴 뚝배기의 국물이 혀 끝에 착착 감긴다.

시래기와 민물새우를 듬뿍 넣어 끓여냈다.

보드랍고 얼큰한 국물맛, 깨를 듬푹 넣은 국물맛은 자극적이지 않고 은근한 깊이가 배여있다.

살살 녹아내리는 빠가사리의 속살 또한 감칠맛으로 와 닿는다.

시래기와 민물 빠가사리의 궁합이 또한 정말 잘 맞는다.

시래기를 뭉근하게 끓여내서인지 부드러운 식감도 괜찮다.

여기에 운암회관 만의 김치와 누룽지 또한 별미.밑반찬으로 나오는 김장김치, 백김치, 양파김치, 무김치, 갓김치 등 김치종류만 다섯가지다.

특히 양파김치와 무김치는 몸통이 통째로 나와 사각사각 씹히는 맛이 좋다.

또 갓의 매콤한 맛이 은근하게 배나면서 짜드득 짜드득 씹히는 맛이 일품이다.

더불어 입을 달래주는 구수한 누룽지 한 그릇도 이 집 인기의 비결. 솥에서 직접 눌린 누룽지는 훌륭한 후식이다.

이날 식사를 마친 지인들은 거의 '무장해제'(?) 상태였다.

얼굴이 상기된 채 대단히 흡족한 표정이었다.

<본초강목>에서는 빠가사리는 신장과 간을 보호하고 혈액순환을 돕는다고 한다.

또한 빠가사리를 많이 먹으면 피부가 좋아지며 소변을 잘 통하게 한다.

특히 당뇨병 환자에게는 저칼로리 고단백질 식품으로 약해진 기운 보충에도 좋다고 한다.

(063-222-6130) /신광영기자 shi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