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새책
  • 이병재
  • 승인 2010.08.0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을 헤는 밤에(신아출판사)=사)대한노인회 정읍시노인대학장인 박근후 시인의 세 번째 시집. ‘거리에 눈이 나리면’, ‘그리움은 쌓여 가는데’, ‘봄은 오는데’ 등 60여편의 작품이 실려있다.

국제 펜클럽 회원이며 전북문인협회 회원이다.

▲바람의 뒷모습=열린시문학회 2010 열린시집. 문학회 관련 행사 화보를 시작으로 회원들의 정성이 담긴 작품을 빼곡이 실었다.

또 회원들이 수상한 한국문학예술 여름호 신인상 당선작품과 가을호 신인상 당선 작품을 실었다.

/이병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