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세금 받는 연합뉴스, 과연 공정한가'
'국민세금 받는 연합뉴스, 과연 공정한가'
  • 전북중앙
  • 승인 2010.12.0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개혁시민연대와 새언론포럼이 9일 오후 1시 정동 서울환경재단 레이첼카슨 홀에서 ‘국민세금 받는 연합뉴스, 과연 공정한가’를 주제로 토론한다.

연합뉴스는 뉴스통신진흥법에 따라 국가기간통신사로 규정돼 연간 정부지원금 수백억원을 받고 있다. 지난해 국회가 이 법을 개정하며 ‘한시규정’을 없애 정부지원은 반영구화됐다.

법안은 막대한 정부지원에 따른 권력편향적 보도를 막기 위해 ‘공정, 객관보도’의 책무를 규정하고 외부 인사들이 참여하는 ‘수용자권익위원회’와 노사가 참여하는 ‘편집위원회’ 등의 장치를 마련토록 했다.

그러나 법개정 1년이 지난 현재 연합뉴스의 정부편향 보도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굵직굵직한 주요 현안마다 정부에 불리한 것은 축소, 왜곡하고 정부의 치적은 과대 찬양하는 정권 눈치보기식 보도가 도를 넘었다는 평가다. 국가기간통신사가 아니라 ‘관변통신사’라는 비난마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직원들도 자사 보도가 불공정하다고 생각했다. 연합뉴스 노조가 사원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연합뉴스 보도가 공정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65.9%(그렇지 않다 47.3%, 매우 그렇지 않다 18.6%)가 부정적으로 답했다. ‘공정하다’는 답변은 3.9%에 그쳤다.

김서중 성공회대 교수가 사회를 보는 토론에서는 연합뉴스의 보도 실태 점검과 법적, 제도적 문제점을 논의하고 해결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동준 공공미디어연구소 연구실장이 발제하고 노종면 언론노조 민실위원장, 조준상 언론연대 사무총장, 노영란 매비우스 사무국장, 이준희 인터넷기자협회장이 토론한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