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 자재관리 '엉망'
학교급식 자재관리 '엉망'
  • 박효익
  • 승인 2011.05.2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학교 급식 자재 관리 상태가 ‘엉망’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점검을 실시한 결과 도내 급식업체 총 147개 가운데 10%에 해당하는 14개 업체가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이다.

특히 집단 급식소의 위생은 청소년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업체 각자의 각별한 주의는 물론, 감독기관의 보다 철저한 지도·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청으로부터 제출받아 26일 공개한 ‘2011년 1분기 학교 급식 전국 합동점검 결과’ 자료에 따르면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을 하는 군산시 나운동의 두원유통은 유통기한을 7일 넘긴 식자재를 보관하다 이번 점검에 적발돼 영업정지 15일 처분을 받았다.

또 군산시 조촌동에 소재한 도시락제조업체 우리도시락도 유통기한이 4일 지난 제품을 조리 목적으로 보관하다 적발돼 영업정지 15일 처분을 받았다.

직영으로 운영되는 학교급식소도 이번 점검에서 대거 불합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문제의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고창여자고등학교와 전주공업고등학교는 유통기한이 각각 43일, 40일이 지난 제품을 조리 목적으로 보관하다 적발됐다.

이로 인해 고창여고는 영업정지 15일, 전주공고는 과태료 30만원에 처해졌다.

또 전주풍남중학교와 전주고등학교는 건강진단 미필로 적발돼 각각 과태료 40만원에 처해졌으며, 군산중앙여고와 군산진포중학교, 이리마한초등학교는 위생모 미착용으로 각각 과태료 20만원의 처분을 받았다.

이리영등초등학교와 정읍여자고등학교도 조리실 위생불량 등으로 적발됐다.

특히 전국적으로 실시된 이번 점검 결과 도내에서 유독 부적합 판정을 받은 업체의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보다 철저한 지도·관리의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

전국 학교 급식업체 총 4천320개 중 이번 단속을 통해 부적합 판정을 받은 업체는 총 51개로 이 중 전북이 1/3 가량을 차지했다.

이어 전남이 11개, 경기가 10개 등으로 뒤를 이었다.

그러나 경기의 경우 점검 대상 업체수가 1천40개에 달하는 등 적발비율로 따졌을 경우 문제는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이낙연 의원은 “학교 급식은 자라나는 청소년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업체들이 좀 더 책임의식을 가지고 운영해야 한다”며 “특히 올 여름 식중독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당국의 철저한 지도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효익기자 whick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