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정책적 일자리 지원 필요
맞춤형 정책적 일자리 지원 필요
  • 김재수
  • 승인 2011.09.19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실업의 해결을 위해서는 맞춤형 정책적 일자리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남기 전 공정거래위원장은 19일 원광대학교 총동문회가 마련한 ‘창업과 미래’라는 주제의 초청강연에서 “산학협력형 일자리 구축과 교육-고용연계를 통한 대학의 취업, 창업지원 강화, 그리고 노동시장 진입단계에서의 청년 대졸 창업의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며 이 같이 제안했다.

이 전 공정거래위원장은 “대학 졸업(예정자) 대상 취업 지원 강화를 위해 대학 취업 전담인력의 확충 및 정보 인프라 개선과 단기적으로 민간 리쿠르팅 업체가 대학의 취업지원 서비스를 위탁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산업계 퇴직 경력자 대상으로 일정 소양교육 이수 후 대학취업지원센터에 배치해 현장감 높은 취업 지원 서비스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청년의 신규 창업 분야 탐색지원을 위해 코트라(KOTRA) 중심으로 해외 녹색기술과 창업동향 최신 정보 제공 서비스 시스템 구축, 그리고 벤처기업 창업에 따른 소요비용 지원을 위해 ‘(가칭)학연공동기술사업화펀드’ 조성해 R&D 결과에 기초한 창업자금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대학 정규 커리큘럼에 창업 관련 과정 신설, 직능단체의 창업 관련 교육기회제공 등 대학 정규 교육 중 창업 관련 교육 강화는 물론 체계적 창업 준비를 위한 창업 인턴제도 도입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밖에 “중소기업 취업 활성화 대책 마련을 위해 100인 미만 중소기업에 청년 대졸 미취업자 고용 인센티브제를 도입, 청년 대졸 미취업자를 고용하는 경우 1년간 공공부문 인턴채용에 지원하는 비용 지원하고 중소기업의 청년 임금 수준 상향을 위해 청년 다수 채용 기업에 대한 세제 인센티브 강구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전 공정거래위원장은 김제출신으로 고려대 법과대학과 동국대 대학원에서 법학박사를 취득했으며, 현재 (사)한국경영기술지도사회 회장과 중국연변 조선족자치정부 경제협력 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김재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