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다리부상 악화…당분간 치료전념
권상우, 다리부상 악화…당분간 치료전념
  • 전북중앙
  • 승인 2011.09.2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배우 권상우(35)의 다리 부상이 악화됐다.

소속사 관계자는 21일 "행사 참가차 싱가포르에서 머무르던 중 오른쪽 다리의 통증이 심해져 19일 한국으로 돌아와 입원했다"며 "인대가 늘어난 줄 알았는데 뼛조각이 떨어져 나갔다는 진단을 받았다.

오늘 깁스를 하고 퇴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상우는 지난해 영화 '포화 속으로' 촬영 도중 오른쪽 다리를 다친 데 이어 올해 영화 '통증' 촬영 중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는 장면을 연기하다 부상이 악화됐다.

혈소판 풍부혈장(PRP) 시술을 받은 권상우는 2~3주 정도 휴식을 취하며 상태를 점검한 뒤 중국 베이징으로 가 중국영화 '12 차이니즈 조디악 헤즈' 촬영에 합류할 예정이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