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고속노조, "전북고속 임금체불 책임져라"
전북고속노조, "전북고속 임금체불 책임져라"
  • 김재수
  • 승인 2011.10.09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노총 전북고속 노동조합이 지난 7일 정동영 의원에게 전북고속 임금체불을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이날 전북고속노조는 370여 종사자 중 민주노총 산하 80여 명을 제외한 한국노총 280여 명은 300여 일 동안 어려운 여건 속에 힘겹게 운행을 계속하고 있지만 정동영 의원의 무원칙한 노사 관계 개입으로 인해 정부 보조금이 중단돼 임금체불로 이어지면서 우리 기사들의 근로의욕 상실로 인한 시민의 불편함과 안전에 큰 우려를 낳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동영 의원의 사무실을 점거 하고 이후 임금체불이 계속될 경우 즉각적인 운행거부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열심히 일하고도 임금체불로 고통 받는 조합원과 제대로 운행되지 않아 불만을 겪고 있는 전주시민을 위해 도민과 시민을 위해 헌신하는 우리 조합원들이 열심히 일하고도 체불되는 임금을 즉각 해결하고 자의적으로 운행하며 교통시민 불편을 증가하는 행위들에 대해 철저한 사실관계를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김재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