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교육위, 혁신학교 정책 실효성 의문
도의회 교육위, 혁신학교 정책 실효성 의문
  • 김재수
  • 승인 2011.10.1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의회 교육위원회가 도교육청의 혁신학교 운영에 대한 정책 실효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도의회 교육위는 18일 혁신학교로 지정된 남원초등학교와 농산어촌학교인 남원아영초등학교, 남원시청간 토지교환으로 공유재산 변경관리계획안이 제출된 전북학생교육원을 차례로 방문해 교육현장의 운영실태 전반을 파악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이상현 위원장과 위원들은 남원초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혁신학교 인증 시스템과 객관적 기준에 대해 묻고 농어촌지역 중심의 혁신학교 모델이 각급 학교로 일반화 될 수 있을지 여부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교육위원들은 특히 김승환 교육감 취임 이후 2014년까지 교육여건이 열악한 학교에 교사 초빙권과 교육과정 운영 자율성을 주는 혁신학교 100곳을 운영한다는 계획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위원들은 지난해 20개 학교를 혁신학교로 지정하고 1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운영 중에 있으며, 올해 30곳의 혁신학교를 추가로 지정하기 위한 절차가 진행 중에 있지만 인증기준 시스템의 객관적 기준을 마련하지 않은 채 많은 예산을 투입하고도 효과성을 검증하고 일반화하기 위한 운영 실태에 대한 점검이나 평가 등 뚜렷한 결과물도 없이 계획대로만 추가 지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재정지원으로 학교 간 불균형을 조장하고 농어촌지역에 집중돼 혁신학교 모델이 모든 학교에 일반화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크다며 이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혁신학교를 찾아 의정활동을 펼치게 됐다고 밝혔다.

교육위원들은 이날 혁신학교 구성원들과 직접 대화를 통해 크게 달라진 점은 무엇인지, 또 운영상 드러난 문제점과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무엇인지 등에 대한 목소리를 청취한 뒤 학교시설 등도 둘러보았다.

 교육위원들은 또 농산어촌학교인 남원아영초교와 남원시청 간 토지교환으로 공유재산 변경관리계획안이 제출된 전북학생교육원을 차례로 방문하고 현지실사와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현장의정활동을 펼쳤다.

/김재수기자 kj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