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슈즈로 돌아온 '아쿠아슈즈'
멀티슈즈로 돌아온 '아쿠아슈즈'
  • 김대연
  • 승인 2012.08.0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더위를 식힐 수 있는 기능성 패션 상품이 주목받고 있다.

이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상품은 바로 ‘아쿠아슈즈’. 아쿠아슈즈는 가볍고 물 빠짐 기능이 우수하며 물에 젖어도 빠르게 건조되기 때문에 여름철 야외 활동에 적합한데다 스타일까지 가미돼 올 여름 ‘머스트 해브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편리한 아쿠아슈즈= 아쿠아슈즈는 ‘물’을 뜻하는 ‘아쿠아’와 ‘슈즈’(신발)의 합성어로 최근 들어 여러 스타일의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평범한 샌들형, 발가락을 감싸주는 형, 계곡뿐만 아니라 평범한 산길에서도 오래 걸을 수 있는 등산화 스타일 등 용도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특히 기존 아웃도어 브랜드를 중심으로 출시된 아쿠아슈즈는 야외활동을 목적으로 한 캐주얼한 디자인이 주를 이뤘지만 최근엔 로퍼 등 구두 형태로 제작된 제품도 있다.

기능과 디자인 모두를 충족시켜 여름철 직장인의 ‘쿨 비즈니스 룩’에 안성맞춤이다.

또 일상생활뿐만 아니라 여행지에서도 활용도가 높다.

발은 편하지만 기존 운동화는 여름 여행에 너무 덥고, 슬리퍼나 샌들은 발가락 사이에 물집이 생기기 쉽다.

아쿠아슈즈는 샌들만큼 시원하면서도 운동화처럼 발이 편해 일석이조다.

휴양지에서 맨발로 내딛기에 부담스러운 계곡이나 산호가 많은 바닷속에서도 아쿠아슈즈는 그 기능을 발휘한다.

◇어디서 살까= 등산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는 캠핑, 래프팅, 수상스키 등 다양한 여름철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착용이 가능한 아쿠아슈즈 ‘허리케인’을 선보였다.

허리케인은 앞 코에 고무 몰딩 처리가 돼 있어 물속의 외부 충격으로부터 발을 보호하고, 물 배출이 잘 돼 계곡이나 워터파크에서 편리하게 신을 수 있다.

블랙야크는 운동화 형태라 산행 시에도 무리 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남성용으로 적자주색, 여성용으로 보라색 제품이 출시됐으며 가격은 13만2천원이다.

데상트는 캠핑, 물놀이 등 레저 활동은 물론 일상생활에서도 활용도가 높은 아쿠아슈즈 ‘쉘’과 ‘스윈드’를 출시했다.

쉘은 메시 소재와 일래스틱 밴드를 적용해 뛰어난 착화감을 제공한다고 데상트는 설명했다.

발끝부터 뒤꿈치까지 이어진 신발 끈이 발을 안정적으로 잡아줘 격렬한 운동을 할 때에도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다.

색상은 라임, 핑크 등 4가지며, 가격은 7만원대다.

스윈드는 물 빠짐이 우수한 아웃솔과 탄성이 좋은 스판덱스 소재를 적용했다.

특히 발의 뒤틀림을 막아주는 직조 벨크로 타입으로, 운동을 하거나 바닥이 미끄러울 때에도 부상할 염려가 작다.

가격은 11만원대.아이더 ‘플립’은 발등 부위에 있는 스피드 레이스를 통해 자신의 발에 맞도록 빠르게 조절할 수 있어 신발을 신고 벗기에 편리하다.

벨크로가 뒤꿈치까지 잡아줘 편안하게 걸을 수 있다.

가격은 12만9천원. 휠라코리아는 ‘암트레이서’를 출시했다.

네오플린 소재를 라이닝 부위에 사용해 착화감이 뛰어나며 상단 부분에는 메시 소재를 사용해 무게를 줄였다는 게 회사 설명. 측포 외측과 아웃솔에 배수 구멍을 적용해 물놀이할 때 물이 잘 빠진다.

가격은 6만9천원./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