쳐다봤다는 이유로 길 가던 행인 폭행한 30대 집유
쳐다봤다는 이유로 길 가던 행인 폭행한 30대 집유
  • 윤승갑
  • 승인 2012.11.0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방법원 형사 제3단독 김양섭 판사는 5일 도로를 걸어가던 행인이 자신을 쳐다봤다는 이유로 폭력을 휘두른 김모(33)씨와 조모(32)씨에게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공동폭행) 혐의로 각각 징역6월에 집행유예 1년, 15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아울러 재판부는 김씨에게 40시간의 수강 및 8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을 내렸다.

이들은 지난해 12월18일 전주시 평화동 인근 도로를 지나다 도로를 지나던 이모(22)씨가 승용차를 운전하던 김씨의 눈을 마주쳤다는 이유로 공동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같은 날 모두 술이 취한 상태로 운전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는 혈중알콜농도 0.080%의 술에 취한 상태로 전주시 평화동1가 정숙회관~롯데슈퍼 앞까지, 조씨는 평화동1가 롯데슈퍼 앞~문화보석 앞 도로까지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위반)를 받고 있다.

특히 김씨는 지난해 12월18일 오전 3시10분께 전주시 평화동의 한 음식점 앞길에서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운전을 하다가 경찰에 적발되자 조사 과정에서 정황진술 보고서 및 적발보고서에 자신의 친구 이름을 기재하고 서명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반성하고 있고, 금고 이상의 전과가 없는 점과 폭행 피해자들과 함의한 점 등을 감안했다”며 이 같이 판결했다.

/윤승갑기자 pepeyo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