꽁꽁 얼었던 버스노사 쟁점 해빙무드?
꽁꽁 얼었던 버스노사 쟁점 해빙무드?
  • 윤승갑
  • 승인 2012.12.1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얽힐 대로 얽혀있는 전주 시내버스 문제가 노·사 간, 노조 및 행정간 실타래가 풀리기 시작하면서 버스문제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2010년 12월 최초 파업이후 사상 초유의 최장기 버스 파업을 시민들에게 경험케 한 전주 시내버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조와 사측, 행정기관이 서로 ‘역할론’을 내놓으며 그동안 얼어붙어 있던 분위기가 녹고 있다.

우선 전주 시내버스 문제의 단초가 됐던 전북고속 문제가 12일 전북도의 중재로 노·사 양측의 해결안이 마련돼 노·사관계가 급진전된 모습이다.

이날 도 중재로 열린 회의에서 노·사는 민노총 노조 인정, 조합비 일괄공제, 노조사무실 제공 등을 서로 합의했다. 전북고속 문제의 경우 가장 큰 쟁점이 되고 있는 민주노조 인정 문제를 놓고 노·사가 3년 간 평행선을 달려온 상태다.

그러나 이날 사측은 노조가 가장 기본적인 과제로 강조한 ‘민주노조 인정’ 요구를 받아들였다. 이는 지난 2010년 6월 28일 전북고속 조합원들이 민주노총에 가입한 이후 2년 6개월 만이다. 이에 노조는 지난 2일부터 돌입했던 철탑고공농성을 중단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 관계자는 “전북고속 민주노조가 인정받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번 합의를 통해 실질적인 임금단체협상 체결을 위한 기반이 구축된 만큼 3년째 이어온 노·사 반목과 갈등이 해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0년 전주 시내버스 파업의 촉매제가 됐던 전북고속 노·사 문제가 해결기미를 보이면서 전주 5개 시내버스 문제도 해결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지난 11일 전주시가 노조 측이 요구한 ‘7대 요구 2대 약속’과 관련, 공문을 통해 버스문제 해결을 위한 적극행정을 약속하면서 최근 시청천막농성, 삼보일배 등 3~4차 걸쳐 진행된 투쟁을 중단 했다.

실제 이날 시는 5개 시내버스 노사의 임금단체협상 연내 타결을 위해 다시 협상테이블을 마련키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약속했고, 법정근로시간을 준수할 수 있도록 노동부와 함께 사측에 대한 행정지도를 펼쳐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자본잠식으로 위기에 몰린 버스회사의 경영개선 요구에 시가 사측에 경영개선 대책을 요구하고 이에 따른 강력한 행정지도를 병행키로 했다. 이렇듯 전북도와 전주시가 노조의 투쟁 대상에서 버스문제 해결을 위한 ‘역할자’로 나서면서 노조도 “실질적인 노력을 보였다”며 약속이행을 위한 노력을 함께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에 전북고속을 비롯, 5개 버스회사의 정상적 노사관계 및 버스 정상업무를 위해 기존 행정과 정치권 투쟁을 지양하고, 노·사관계 및 문제를 조율하는 노동부의 적극적인 해결의지를 촉구하기로 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 관계자는 “이번 계기를 바탕으로 임금단체협상 체결이라는 최종 목표까지 도달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를 위해서는 노동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윤승갑기자 pepeyo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