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65곳 3조9천764억원 자산 달성
도내 65곳 3조9천764억원 자산 달성
  • 김대연
  • 승인 2013.03.1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새마을금고 경영평가대회
▲ 새마을금고중앙회 전북지역본부는 19일 전주코아리베라호텔에서 신종백 새마을금고중앙회장과 도내 65개 새마을금고 이사장 및 실무책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3년 전북 새마을금고 경영평가대회'를 개최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정선채)는 19일 오전 11시 전주코아리베라호텔에서 신종백 새마을금고중앙회장과 도내 65개 새마을금고 이사장 및 실무책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3년 전북새마을금고 경영평가대회’를 개최했다 [0502]새마을금고중앙회 전북지역본부, 경영평가대회<사진> 새마을금고중앙회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정선채)는 19일 오전 11시 전주코아리베라호텔에서 신종백 새마을금고중앙회장과 도내 65개 새마을금고 이사장 및 실무책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3년 전북 새마을금고 경영평가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해 경영실적 우수금고에 대한 시상과 함께 중앙회 업무보고, 올해 서민금융지원 확대를 포함한 사업 추진 방향 발표 등으로 진행됐다.

시상식에서는 남원새마을금고가 종합평가 부문 최우수금고로 감곡새마을금고가 개선도 평가부문 최우수금고로 각각 선정돼 중앙회장상을 수상했다.

또 원광새마을금고를 비롯해 열린새마을금고, 김제YMCA새마을금고, 완주새마을금고, 이리평화새마을금고가 우수상을 김제하나새마을금고가 특별상을 각각 수상했다.

새마을금고는 지난해 말 현재 1천420개 회원금고에 1천693만명의 회원, 총자산 104조8천356억원의 금융협동조합으로 거듭 발전해 오고 있다.

전북지역 새마을금고는 총 65개로 3조9천764억원의 자산을 달성, 경제위기 속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루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새마을금고의 이 같은 성장에는 수신고 위주의 성장 정책에서 보다 안정적이고 금융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내실을 다져 거래회원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금융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편 서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한 지역서민대출에 적극 노력한 결과다.

특히 지난해에는 서민지원 대출인 햇살론 1천630억원과 희망대출사업(희망드림론) 617억 원,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소상공인 지원자금 대출 155억원 등을 지원하며 서민생활안정에 기여했다.

또한 새마을금고는 지난해 말까지 복지투자사업에 507억원, 복지지원사업에 2천634억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사랑의 좀도리 운동을 통해 모금한 쌀 9천166톤과 303억원의 현금을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환원함으로써 지역 서민 금융기관으로서의 본연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신종백 회장은 이날 격려사에서 “새마을금고 자산100조원 달성과 창립 50주년이 지난 지금, 더 큰 꿈을 꾸며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번 경영평가대회를 계기로 앞으로 서민과 지역경제의 활성화와 동반성장을 책임지는 당당한 주역으로 서민금융의 중심이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