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피해 쓰촨성에 희망의 선물
지진피해 쓰촨성에 희망의 선물
  • 김대연
  • 승인 2013.04.3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 성금 1천만원 전달
▲ 이스타항공이 지난달 29일 중국 쓰촨성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1천만원을 쓰촨성 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이스타항공이 중국 쓰촨성에서 발생한 지진 피해 복구에 동참했다. 이스타항공이 지난달 29일 중국 청두국제공항에서 쓰촨성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1천만원을 쓰촨성 적십자사에 전달했다.

이번에 모금한 금액은 이스타항공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금액으로 이스타항공은 직원들이 직접 적은 격려의 희망엽서도 함께 전달했다.

이스타항공은 첫 취항 이후 중국 천진, 타이위엔, 닝보, 난닝, 창사 등 중국노선 전세편 운항을 이어나가며, 지난해 총 711회의 국내 LCC 중 최다 중국노선 운항을 통해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큰 역할을 담당했다.

또한 지난 1월30일에는 청주-심양 첫 중국 정기편 노선을 취항하며 중국 대륙 진출의 교두보 역할 지점 구축과 심양 노선의 홈페이지 판매를 오픈하며 높은 예약율을 보이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번에 지진 피해가 발생한 쓰촨성 청두에 취항했으며 5월부터는 쿤밍, 허페이, 정저우, 우한, 천진, 치치하얼, 닝보, 꾸이양, 창사, 푸저우, 후허하오터 등 15개 노선에 새로이 취항할 예정이다.

박수전 이스타항공 대표이사는 “큰 금액은 아니지만 직원들의 참여로 이루어진 의미 있는 성금과 희망의 메시지가 조금이나마 지진 피해를 입은 분들에게 용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