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기업경기, 제조업·비제조업 엇갈려
전북 기업경기, 제조업·비제조업 엇갈려
  • 김대연
  • 승인 2013.06.2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제조업체의 6월 업황은 호전된 반면, 비제조업체의 업황은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행 전북본부가 지난 12일부터 20일까지 도내 440개(응답 382개) 업체를 대상으로 6월중 기업경기를 조사한 결과, 업황BSI가 제조업(5월 76→6월 82)은 6포인트 상승한 반면, 비제조업(73→63)은 10포인트 낮아졌다.

제조업의 매출BSI(86→88)와 자금사정BSI(86→88), 채산성BSI(86→87) 등은 상승했으나, 생산BSI(96→91), 신규수주BSI(87→83) 등은 하락했다.

제조업체들이 느끼는 경영애로사항으로는 내수부진(29.2%), 불확실한 경제상황(21.3%), 인력난·인건비 상승(7.6%) 등이 꼽혔다.

비제조업은 매출BSI(77→71)과 채산성BSI(84→83), 자금사정BSI(79→77) 등이 모두 전월대비 1∼6포인트 하락했다.

7월 업황전망BSI는 제조업(79→78)과 비제조업(74→62) 모두 전달보다 하락했다.

/김대연기자 eodu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