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홍렬 예비후보, '선행학습 금지대책 세워야'
유홍렬 예비후보, '선행학습 금지대책 세워야'
  • 김근태
  • 승인 2014.03.3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홍렬 전북도교육감 예비후보가 선행학습 금지에 대한 보다 확실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예비후보는 31일 자료를 내고 “국회는 최근 공교육 정상화 촉진을 명분으로 선행학습금지법을 통과시켰지만 대입 일정이 시작되면 고교 교육과정은 실제로 끝난다는 현실에서 선행학습은 불가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의 주장에 따르면 이 같은 현상은 특성화고 학생들의 경우 3학년 시작과 함께 취업 스펙 쌓기 및 전형이 시작되고, 일반고 학생의 경우에도 3학년 2학기가 되면 본격적인 대입사정에 들어가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유 후보는 “선행학습의 문제는 미리 배우기가 아니라 일선학교 정기고사 출제 범위 등을 지키고 선수학습을 전제로 과정이수를 소홀히 하는데 답을 찾아야 한다”며 “학력 신장을 걱정하는 도민들의 입장을 생각할 때 중학교 자유학기제 등 교육과정의 탄력적 운영으로 아이들의 실력·교육력을 높이는 대책을 빨리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근태기자 gt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