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만 전주시민 행복 우선하는 정책의회 구현
66만 전주시민 행복 우선하는 정책의회 구현
  • 이승석
  • 승인 2014.06.3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차별금지-인권보장 조례등 생활밀접한 민생조례 제정 적극 LH 전북본부 흡수통합 중단촉구 시민대표 대의기관 역할에 충실
▲ 제9대 후반기 전주시의회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전북지역본부의 광주·전남지역본부 흡수·통합계획을 중단 촉구 등 대의기관 역할에 충실했다.

전주시의회는 올해 상반기 총 50건의 안건을 다뤘다.

이 가운데 시민들과 직결된 사회현안 문제에 대한 1건의 결의안도 채택했다.

이어 두 차례에 걸쳐 집행부인 전주시를 상대로 시민생활과 직결된 문제에 대한 시정질문과 16차례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시정의 올바른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이다.

특히 ‘전주시 장애인 차별금지 및 인권보장에 관한 조례’를 비롯해 시민들의 생활에 밀접한 민생 조례 제정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여기에 LH(한국토지주택공사) 전북지역본부의 광주·전남지역본부 흡수·통합계획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등 시민을 대표하는 ‘대의기관’ 역할에 충실했다.


▲ (좌)손상준 운영위원장. 황만길 행정위원장. 남관우 복지위원장. 김혜숙 문경위원장. 박병술 건설위원장.
시의회는 조례연구회를 중심으로 전주시 조례 제·개정을 위한 간담회와 토론회를 통해 시민에게 보탬이 되는 조례 발굴을 위해 노력했다.

기후변화대응연구회를 중심으로 강연회를 개최하는 등 전주시가 기후변화에 적극 대처하도록 했는가 하면 ‘의정포럼 함께’를 통해 원도심 활성화 정책 마련에 힘쏟았다.

시의회는 형식적인 권위를 버리고 시민들의 작은 소리도 크게 듣기 위해 각계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된 ‘의정정책자문단’을 구성, 퇴직 공무원들이 공직기간 동안 쌓아온 관련 노하우를 활용하고 있다.

이들은 시정발전을 위한 제언, 시민불편 해소를 위한 제안들을 내놓아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시의회는 행정, 복지환경, 문화경제, 도시건설 등 4개 분과에 전주시내 소재 대학교 31명의 대학생을 참여시켜 의정운영 발전포럼을 구성했다.

이들 대학생은 의정운영 체험은 물론, 각 활동분야별 대안 제시를 통한 시정발전 촉진에 역할을 하고 있다.

이처럼 제9대 후반기 시의회는 시민과 소통하는 실천의회를 펼쳐나갔다.

김남규 전주시의회 의장 ‘시민의 행복을 우선하는 정책의회’구현 김남규 전주시의회 의장은 66만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최우선으로 하는 ‘시민행복 의회’를 추구해왔다.

지난 4월 의장에 당선된 김 의장은 사실상 2개월여의 짧은 임기로 인해 의회상 구현에 한계가 있었지만, 6.4 지방선거 등 어수선한 정치일정 중에도 흔들리지 않고 ‘시민행복 의회’ 구현을 위해 묵묵히 소임을 다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의장은 “2년, 20년처럼 아끼고 고민한 2달이었다”며, 9대 후반기 의장으로서의 2달여 임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김의장은 “이런 고민과 시민행복 최우선이라는 사명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윤중조 전주시의회 부의장 ‘합리적이고 생산적인 의회운영’ 추구   윤중조 전주시의회 부의장은 66만 전주시민을 대표하는 대의기관인 시의회가 제 역할을 하기 위해 의정활동에 대한 충분한 지원, 내실있는 의회 운영이 우선돼야 한다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윤 부의장은 외형적인 형식보다는 합리적이고 생산적인 의회운영을 위해 노력했고 의회 위상강화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였다.

또 지방의회와 지방의원은 시민들을 위해 존재한다는 신념을 바탕으로 모든 일을 시민의 편에서 생각하기 처리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게 의회 안팎의 평이다.

윤 부의장은 “의회의 위상강화를 위해 각종 조례와 지방자치법 등을 연구하는 등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이 되는 지방자치제 정착을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